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4.8 수 18:46
> 뉴스 > 건강/의료
온천교회 첫 확진자 ‘신천지냐 아니냐’ 갑론을박
원동화 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6  15:52:2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시, “신천지 신도 여부와 확답 드릴 수 없어”
GPS 오차와 구두 역학 조사 결과 분석
온천교회 수련회에서 대부분 걸린 것으로 추측

 
   
▲ 온천교회 전경.

부산 코로나19 첫 번째 소규모 감염 사례로 꼽히고 있는 부산 동래구 온천교회 감염 사례에서 부산시가 심층 역학조사 결과 첫 감염자를 찾는 유의미한 결과를 만들어 냈지만 신천지 신도 여부는 끝내 확인하지 못했다.
 
26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산시 코로나19 대응상황 브리핑에서 ‘온천교회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발생 역학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발표에서 시는 “온천교회 확진자 34명 중 신원을 정확하게 밝힐 수 없는 A 씨가 부산의 첫 확진자가 나온 2월 21일보다 훨씬 이전인 2월 6일부터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시는 A 씨가 온천교회에 내에서 호흡기 분비물과 직접 접촉에 의해 전파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2월 14일부터 17일까지 열린 청년부 수련회 프로그램에서 전파가 된 것으로 보고 있는 상황이다.
 
수련회 프로그램에는 손을 잡는 등의 신체 접촉 활동이 많았으나 손 씻기와 같은 활동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청년부의 경우 다른 주일(일요일) 예배보다 접촉 강도도 강하고 접촉 기간도 길었다. 접촉한 사람의 범위도 넓은 것으로 확인돼 위험 노출의 정도는 아주 강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마스크의 착용도 부산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기 전이라 신도 일부만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시는 온천교회 신도 중에 신천지 신도가 있다는 사실은 확인하지 못했다. 금정구 장전동에 위치한 4개의 신천지 관련 시설을 중심으로 GPS 오차 범위(50~100m) 내에 약 10명이 정기적으로 방문한 기록이 있으나 이들은 구두 역학조사에서 신천지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부인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병선 부산시 건강정책과장은 “주1~3회 등 정기적으로 방문하신 분들도 있고 그렇지 않은 분들도 있다”면서 “머문 시간도 30분~3시간 등 다양해 이걸 가지고 신천지다 아니다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며 이 역학조사는 신천지를 가리기 위한 조사가 아닌 감염병 예방차원에서 누가 가장 먼저 최초의 감염원을 찾는 조사”라고 분명히 규정했다.
 
시는 온천교회에서 시작한 소규모 집단 발병 확진자는 41명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온천교회 신도 중 확진환자는 34명이며 이로 인한 2차 전파는 7명이다. 2차 전파는 학원강사인 36번(92년생·여성·동래구) 확진자가 다른 학원의 직원인 54번(93년생·남성·부산진구)을 2차 감염시키고 54번 확진자가 70번(2002년생·여성·연제구), 83번(2003년생·남성·부산진구), 85번(80년생·여성·연제구) 확진자에게 3차 전파를 시켰다.
 
15번(2001년생·남성·동래구) 확진자는 PC방을 통해 62번(2004년생·남성·동래구), 82번(2001년생·남성·동래구) 확진자에게 전파를 했다.
 
57번(95년생·남성·해운대구) 확진자는 가정에서 어머니인 60번(55년생·여성·해운대구) 확진자에 2차 전파가 발생했다.
 
온천교회 확진자 34명에 대한 확진시 증상에 대해서는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분석 결과 47.1%인 16명이 기침을 호소했다. 이어 열감, 근육통, 인후통, 가래, 오한, 두통 등을 호소했다. 많지는 않지만 목불편감과 입과 목마름, 코막힘, 흉통, 설사, 콧물 등도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관련기사]

원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18
전체보기
  • 대한민국 2020-04-02 14:24:58

    방역에 조금 더 초점을 맞춰서 해결한 후에 해도 늦지 않습니다. 사람부터 살리고 봐요.신고 | 삭제

    • 방역 2020-03-29 17:01:01

      더이상 추측성 거짓보도로 피해를 받는 자가 없도록 서로 보건당국에 협조해주세요ㅠ신고 | 삭제

      • 눈표범 2020-03-28 23:39:05

        가만보면 이사람들은 코로나가 문제라고 하는건지 신천지가 문제라고 하는건지 헷갈리네..뭐에요?신고 | 삭제

        • 건강 2020-03-28 13:37:20

          수련회에 많은 인원이 모여서 전염이된거지 그거랑 신천지상 어떤 관련이 있는지가 왜 그렇게 중요한건지 모르겠네요;; 신천지랑 연관된거지 찾느라 힘쓰는 것보단 방역과 전염방지에 더 힘쓰면 좋겠습니다신고 | 삭제

          • Sat 2020-03-27 22:08:28

            뭐만하면 신천지는 이제 너무 속보이고 덮어씌우는거 다보여요.^^ 방역에 제발 힘쓰길..제발..!신고 | 삭제

            • 김수현 2020-03-27 21:56:11

              방역좀 제발;;신고 | 삭제

              • 제발 2020-03-27 16:52:06

                대체 뭐가 중요합니까,,,1박 2일 수련회에 150명이 모였는데,,,
                마스크라도 썼다면 덜 했겠지요..책임 따지지 말고 방역과 치료가 먼저예요신고 | 삭제

                • 뭐냐 2020-03-27 15:19:33

                  아고 이 시국에 수련회를..대체 어디에 문제가 있는지 제대로 알아야할듯ㅠ신고 | 삭제

                  • can 2020-03-27 13:37:56

                    코로나건 뭐건 그냥 자기교회에 신천지 있는지 없는지 그거에 혈안되있는거같은데요신고 | 삭제

                    • 무엇이 중헌디 2020-03-27 11:40:58

                      수련회가 문제냐 신천지가 문제냐
                      딱봐도 종교적 성향 차이로 책임회피 하는 것임은 정말 모를 정도로 공무원은 무능력한가?
                      근원적인 문제가 무엇인지 분명히 알텐데, 엉뚱한것에 신경쓸것이 아니라, 방역과 예방이 될수 있도록 실효성이 있는 행정명령과 조치가 필요하다.신고 | 삭제

                      1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