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7.16 화 07:51

와바 탭하우스, 얼어붙은 몸을 녹여줄 겨울메뉴 출시

  • 이윤규 2019-06-23 08:23:38

    ㅎㅎ 이 신문 기사도 있군요.
    저는 와바 오랫동안 가맹점 하면서 와바 대표 얼굴은 단 한 번도 못 봤습니다.
    그만큼 와바 본사 사장은 가맹점주에게 신경 안쓰고 소통을 안한다는 얘기입니다.

    저는 와바 가맹점 하다가 망한 사람으로서 예비 창업자들께 한마디 조언 드립니다.

    와바 창업하면 망할 확률이 많이 있습니다.
    절대 신중하세요.
    2010년 전부터 와바 본사 사장 이효복은 가맹점은 죽든 말든 돈만 벌면 장땡이라는 식으로 문어발식 경영을 하다가 망한 사람입니다.
    언론에 나온 얘기입니다.

    그 당시 와바 본사 직원들 또한신고 | 삭제

     1 
    라인
    라인
    라인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