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7.16 화 21:50
> 뉴스 > 기업일반
대한항공, 파리에어쇼에서 B787 30대 주문…보잉 첫 고객사
원동화 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8  20:13:0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대한항공 보잉 B787-9 항공기. (사진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파리 에어쇼 2019에서 30대의 보잉 B787 드림라이너(Dreamliners) 항공기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18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B787-10 버전 항공기 20대, B787-9 버전 10대를 추가로 도입을 확정했다. B787-10 10대는 ALC(Air Lease Cooperation)으로부터 임대할 예정이고 나머지 20대는 구매할 방침이다.
 
대한항공 조원태 회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B787이 앞으로 장거리 항공기의 대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잉사의 마케팅 담담 부사장은 “대한항공이 B787 드림라이너를 4배 늘려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보잉사는 대한항공과 긴밀하게 협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B787 도입 계약으로 대한항공은 당초 B787-9 항공기 10대를 비롯해 총 40대로 늘어나게 된다.
 
전문가들은 이번 항공기 도입이 노후화된 A330-300 항공기와 B777-200 항공기를 일부 대체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당초 대한항공은 에어버스 A350을 도입 검토 중이었으나 엔진 문제로 보잉 B787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 A350 엔진 옵션이 롤스로이스 사만 선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대한항공은 롤스로이스 사 엔진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
 
에어버스 A350과 보잉 B787 항공기는 양 회사의 차세대 중형 항공기로 중형 항공기 시장에서 경쟁 중이다.
 
파리에어쇼에서 대한항공의 주문이 보잉의 첫 주문으로 알려져 대한항공-보잉의 밀월 관계를 보여줬다는 평가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관련기사]

원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서동원 2019-06-18 21:12:33

    이 주문이 이번 에어쇼 첫 보잉 주문은 아니었습니다. GECAS가 이미 737-800BCF 15대 추가구매계약을 체결한 뒤였는데...트위터만 봐도 알 수 있는 걸 조사를 안 하시나 보네요.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