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7.20 토 08:39
> 뉴스 > 사회
체지방 녹이는 크릴오일은 무엇? 올바른 선택법 소개
장준영 기자  |  pamir63@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9  07:00:16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40대라는 다소 늦은 나이에 출산한 원 모씨. 임신으로 급격하게 찐 살을 빼기 위해 다이어트에 돌입했지만 나잇살과 요요현상으로 인해 체중감량이 쉽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던 와중에 체지방 분해에 크릴새우오일이 좋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그녀는 의심 반 기대 반 크릴오일을 먹기 시작했는데, 의외로 크릴오일 섭취 12주만에 몸무게가 12kg이나 줄어들었다.
 
이 같은 원 씨의 이야기는 얼마 전 한 TV프로그램을 통해 알려졌다. 이후 비슷한 사연을 가진 일반인과 연예인들의 후기가 방송을 통해 소개되고, 의사들까지 나서 크릴오일 효능을 극찬하자 그야말로 대란이 터졌다. 홈쇼핑에선 연일 크릴오일이 매진되고 업계 관계자들은 없어서 못 판다고 한다. 도대체 크릴오일이 무엇이길래 이토록 난리일까.
 
   
 
크릴오일은 남극 청정 해역에 서식하는 크릴새우로 만든 기름이다. 이러한 크릴오일에는 다양한 유효성분이 들어 있는데 그중에서도 다이어트 효과를 내주는 성분은 ‘인지질’이다.
 
인지질은 크릴오일의 핵심성분으로, 기름을 녹이고 물에도 잘 녹는 성질을 가졌다. 이에 몸속에 들어가면 축적된 지방을 녹일 수 있고, 이를 다시 체내 수분과 잘 섞어서 땀이나 소변 같은 노폐물과 함께 외부로 배출시키기 좋은 구조로 평가된다.
 
전문가들은 “인지질은 일명 살 빼기 주사로 불리는 PPC 주사에도 사용된다. 이런 중요한 성분을 캡슐 몇 알로 섭취할 수 있기 때문에 크릴오일은 다이어트 전문가들도 인정할 수밖에 없는 건강식품인 것”이라고 말했다.
 
크릴오일의 체지방 분해 효과는 최근 출반된 SCI급 논문들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실제로 2014년 ‘국제영양연구학회지’의 논문을 보면, 12주간 크릴오일을 섭취한 실험대상자들의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섭취 전보다 10.2%나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강력한 효과를 가진 크릴오일은 홈쇼핑은 물론이고 SNS나 해외직구를 통해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다. 다만, 크릴오일을 잘 고르려면 인지질 함량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크릴오일의 효과가 인지질에서 나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므로 최대한 함량이 높은 것을 먹어야 한다. 현재 시판되는 크릴오일의 인지질 최대 함유량은 56%로 알려졌다.
 
크릴오일을 고를 땐 선상가공 여부도 중요하다. 크릴새우는 산패가 매우 빠르기 때문에 잡은 즉시 배 위에서 가공해야 가장 신선하고 안전하기 때문이다. 만약 크릴을 육지로 옮겨서 가공하려고 하면, 산패 위험이 높아질 뿐 아니라 장시간 운반을 위한 방부제까지 첨가돼 안전성도 크게 떨어지고 만다.
 
이밖에도 크릴오일은 추출 과정에서 화학용매가 쓰이지 않았는지도 반드시 체크해봐야 한다. 크릴새우에서 오일을 뽑아 낼 때 헥산, 아세톤 등의 화학용매를 사용할 경우 완제품에 일부 잔류 용매가 남아 건강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화학용매 없는 크릴오일을 고르려면 ‘NCS(No Chemical Solvent)’라고 분명하게 언급된 제품을 선택하라”고 조언했다. NCS는 ‘No Chemical Solvent’의 약자로, 화학용매 없이 추출된 크릴오일을 뜻하는 말이다. 장준영 기자 pamir63@leaders.kr
 
장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