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6 수 06:42
> 뉴스 > 라이프
‘단사랑’ 신혜선도 김명수와 같은 동네 출신이라...
디지털뉴스팀 기자  |  leaders2400@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KBS 제공

[일간리더스경제신문=디지털뉴스팀] 현재 '단, 하나의 사랑'은 최고 시청률 8.7%로 동시간대 1위를 달리고 있다. 예상치 못한 큰 사랑에 신혜선과 김명수도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다. 신혜선은 "시청률이 신경 쓰이지만 신경 안 쓰려고 노력한다. 재미있게 봐주셔서 뿌듯하다"고 전했다. 김명수도 같은 마음이라고 했다.

신혜선과 김명수는 발레리나 이연서와 천사 단으로 티격태격 하면서도 달달한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 김명수는 이제부터가 시작이라고 예고하며 "앞으로 단과 연서가 붙는 장면이 많아 더 좋은 케미를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혜선도 "김명수와 같은 동네 출신이라 빠르게 친해졌다. 서로를 더 잘 알게 되면서 좋은 케미가 나오고 있다. 호흡도 잘 맞고 잘 받아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특급 케미를 보실 수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동시간대는 아니지만, MBC '봄밤'과 자연스레 대결 구도가 형성됐다. '봄밤'은 맹추격 하며 수목극 1위를 노리고 있다. 그러나 신혜선과 김명수는 '봄밤'을 경쟁작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신혜선은 "같은 배우의 입장으로 경쟁작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각자의 매력이 있어서 다같이 잘됐으면 좋겠다. 더 많은 볼거리와 선택권이 생겼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명수도 동의하며 "솔직히 신경이 안 쓰이는 건 아니다. 그렇지만 장르도 시간도 다르지 않나. 저희의 과거 서사에 집중해서 봐주시면 좋겠다"고 전개를 이야기했다.

지금까지 연서의 짝사랑이 주를 이뤘다면, 이제는 쌍방 로맨스에 가까워진다고. 김명수는 "오늘 연서와 단이 요리하는 장면이 있다. 달달하니까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명수와 신혜선은 케미 점수로 각각 50점, 100점을 매겼다. 김명수는 "앞으로 저희가 붙는 씬이 많아지면서 더 케미가 좋아질 거다. 그래서 더 올라갈 가능성을 봐서 50점을 주고 싶다"고 유쾌하게 말했다.

한편 '

디지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