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21 월 16:45
> 뉴스 > 라이프
‘살림남2’ 어머니는 TV 속 최민환과 율희의...
디지털뉴스팀 기자  |  leaders2400@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KBS2

[일간리더스경제신문=디지털뉴스팀] 12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승현 아버지와 어머니가 오랜만에 둘만의 오붓한 데이트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어머니는 TV 속 최민환과 율희의 데이트 모습에 부러움을 표했다. 그러자 아버지는 "내가 마음만 먹으면 최민환은 반 도 못 따라온다"고 말했지만, 어머니는 코웃음 쳤다.

다음날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오빠를 진짜 다시 보게 될 것"이라고 호언장담하며 완벽한 데이트를 약속했다.

아버지가 준비한 첫번째 코스는 어머니가 가장 좋아할 화려한 옷 쇼핑. 평소 절약을 외치던 아버지도 이날만큼은 가격에 신경쓰지 말라면서 확 달라진 통 큰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계속되는 어머니의 쇼핑에 버럭해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 코스로 연인들의 핫플레이스인 한강공원을 찾았다. 아버지는 은근 슬쩍 어머니의 손을 잡았지만, 어머니는 "너무 덥다"며 손을 뿌리쳤다. 이후 아버지는 자신의 데이트 점수에 100점을 줬지만, 어머니는 "더 힘들게 만들었다"며 김승현의 옥탑방으로 찾아와 부부싸움을 했다.

이에 부모님을 위해 옥상 삽겹살 파티를 준비했고, 김승현의 노력 덕분에 부모님은 행복한 웃음을 지었다.

노유민, 천명훈과 함께 프로젝트 그룹을 준비하는 김성수도 그려졌다.

김성수는 "형 광고 찍었잖아"라며 노유민과 천명훈을 불러 식사를 대접했다. 대화 중 노유민은 프로젝트 그룹 '노훈수'를 진행해 보자며 말을 꺼냈고, 천명훈도 프로젝트 그룹 '핫젝갓알지' 활동 당시 행복했던 경험을 떠올리며 그룹 결성 의지를 보였다.

그러나 김성수는 제작비 걱정에 선뜻 받아들이지 못했다. 이에 천명훈이 자신이 프로듀서를 할 수 있고 만들어 놓은 곡도 있다고 하자 김성수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특히 김성수는 "형이 리더다"는 말에 "가문의 영광이다"라며 감격했다.

세 사람은 '노훈수'의 본격적인 준비와 단합을 위해 캠핑장을 찾았다. 천명훈이 만들어 온 노래를 들은 김성수는 "이 노래는 무조건 돼"라며 성공을 예감, 노유민이 해외진출까지 언급했다. 뒤늦게 혜빈과 매니저가 캠핑장에 도착하자 천명훈은 본인이 만든 곡을 혜빈에게 들려주며 솔직한 평가를 해달라 요청했다. 잠시 생각에 잠겼던 혜빈은 "이걸로 할 거에요?"라며 "가사가 잘 안들린다"며 솔직하게 평가했다.

혜빈이는 '아빠 바빠지면 어떡하냐'는 걱정에 "같이 있는 시간도 좋지만 아빠가 일 좀 많았으면 좋겠다"며 "음식도 내가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아빠가 양치고 안하고 살 뺀다고 하면서 살도 안뺀다. 아빠가 나이가 많아서 무릎이 아플거다"며 아빠를 걱정해 눈길을 끌었다.

율희는 부모님의 부탁으로 동생 민재를 하루 동안 돌봐주기로 했다.

디지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