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7.20 토 08:39
> 교육 > 대학
동아대 생명자원과학대학, 해외 학자 초청 콜로키움 개최
이현수 기자  |  leehs0103@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4  13:05:4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데이비드 교수, ‘미국의 양상추 육종연구’ 주제 강연
 
   
▲ 지난 11일 동아대 승학캠퍼스 생명자원과학대학에서 ‘2019 동아대 생명자원과학대학 제2차 콜로키움’이 열리고 있다.(사진제공=동아대학교)

동아대학교 생명자원과학대학은 지난 11일 승학캠퍼스 생명자원과학대학에서 데이비드 스틸(David Still) 미국 캘리포니아주립공과대학교 포모나캠퍼스(California Polytechnic State University, Pomona) 식물학과 교수를 초청, ‘미국의 양상추 육종연구: 기후변화적응과 영양 가치 향상’이란 주제로 제2차 콜로키움을 개최했다.
 
이번 콜로키움은 동아대 생명자원과학대학 교수들과 미국,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등 다양한 국가에서 온 응용생물학과 대학원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강연에서 데이비드 교수는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 23개 캠퍼스가 공동기금으로 설립한 농업연구소(ARI, Agricultural Research Instituete) 단장으로서 쌓은 생명산업 연구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육종연구 사례를 소개, 농업생명공학 분야의 최신 동향을 설명했다. 육종연구는 생물의 유전질을 개선하거나 변경해 인류의 생활에 이용 가치가 더 높은 새로운 품종을 육성하는 기술로 급격한 기후변화가 이뤄지는 오늘날 그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데이비드 교수는 ‘양상추의 영양성분과 고온휴면을 극복하기 위한 육종연구’ 결과를 발표하며 ‘기후변화로 인한 물 부족현상’과 ‘질소비료로 인한 수질오염’, ‘온실가스배출’ 등 환경문제 심각성을 강조했다.
 
그는 “양상추 품종은 소비자의 식이 선호도는 높으나 영양 가치가 시금치나 브로콜리보다 낮기 때문에 영양 가치를 높이기 위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며 “미래 수자원 공급의 가능성이 불명확한 오늘날 기후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농업을 비롯한 생명산업 연구의 발전과 필요성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수 기자 leehs0103@leaders.kr
이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