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7 목 20:44
> 뉴스 > 산업
부산항운노조,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져…채용비리 만천하에 드러나
원동화 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0  20:43:4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부산 중구에 있는 부산항운노조 사무실. (사진 부산항운노조 제공)

검찰이 4개월간 부산항운노조를 대대적으로 수수한 결과 신항 전환배치, 노조 가입과 승진, 일용직 공급 등에서 구조적인 채용비리를 확인하고 전·현직 노조 간부 등 수십 명을 무더기로 재판에 넘겼다고 10일 밝혔다.
 
또 노조 간부 친인척이 불법으로 항만에 취직하거나, 항만에 일용직 독점 공급 구조를 구축해 터미널 운영사와 유착한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부산지검 특수부에 따르면 김상식(53), 이모(70) 전 위원장과 터미널운영사 임직원 4명, 일용직 공급업체 대표 2명 등 31명을 기소(16명 구속기소)하고 달아난 항운노조 지부장 1명을 지명수배했다고 발표했다.
 
공소사실을 보게 되면 노조 조합원 가입에는 3000~5000만 원, 조장 승진은 5000만 원, 승진은 7000만~8000만 원, 복직이나 정년 연장 시에도 2000만 원의 뒷돈 오간 것이 확인됐다.
 
이 전 위원장 등 노조 간부 14명이 챙긴 돈만해도 10억 원이 넘었다. 취업 자격이 없는 노조 간부 친인척 등을 부산신항 물류 업체에 불법 취업시킨 정황도 발견됐다.
 
김 전 위원장과 노조 지도부는 2013년부터 올해 초까지 노조 간부 친인척 등 외부인 135명을 유령 조합원으로 등록시켰다. 이 중 105명을 부산신항 물류 업체에 전환 배치를 했다. 신항 업체에 숙련된 인력을 제공한다는 전환배치 취지와 달리 실제로는 항만 근무 경험이 전혀 없는 외부인을 항운 노조원으로 꾸며 취업을 시킨 셈이다. 근무여건이 좋은 신항으로 전직을 꿈꾼 기존 노조원은 전환배치의 기회를 잃었고 외부인이 채용된다는 사실 조차 몰랐다.
 
불법 취업한 이들 중 60%가 반장 이상 노조 간부의 친인척이거나 주변인이었다.
 
부산항운노조와 일용직 공급업체, 터미널운영사의 유착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부산항운노조는 2014년부터 일용직 항운노조원을 터미널운영사 등에 공급하며 노무관리를 A사에 대행하도록 했다.
 
항운노조 지부장 친형이 운영한 A사는 일용직 공급권을 독점하며 설립 2년 만에 연 매출 200억 원을 거두는 등 급성장했지만, 법인 자금 50억 원을 빼돌려 부동산, 외제 차를 구매하는 등 사적으로 사용했다.
 
국가인권위원회 간부도 항운노조 비리에 가담한 사실도 드러났다.
 
인권위 이모(55) 팀장(서기관급)은 부산소장 재직 시절 채용 비리로 구속된 이모 전 부산항운노조 위원장의 가석방과 특별면회 등 편의를 알선해주는 대가로 3000만 원을 받은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수사 결과에서 드러난 부산항운노조 문제점을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등 감독기관에 통보할 예정이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원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