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6.20 목 16:58
> 뉴스 > 정치
기장군, 21개 초등학교 주변 금연구역 지정…과태료 2만 원
원동화 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3  15:41:11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기장군청 전경.

기장군이 군에 있는 초등학교 21개 주변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한다.
 
기장군은 ‘부산시 기장군 금연환경 조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4조에 따라 자라나는 아이들의 건강과 학습환경을 흡연으로부터 보호하고자 관내 초등학교 21개교 주변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한다고 3일 밝혔다.
 
기장군 내 초등학교 주변 금연구역은 교육환경보호에 관한 법률 제8조에 따른 절대보호구역으로 학교 출입문에서 직선거리 50m까지다.
 
그 간 학교 주변 택시 승강장 내 기사흡연, 학원차량 주차 중 기사흡연, 등하교 차량 학부모 등의 상습 흡연 및 담배꽁초 무단투기로 인해 학생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학습 환경을 해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군은 지난 3월~4월 관내 초등학교 및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의견수렴 및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금연구역 지정 동의가 95% 이상 찬성이라는 적극적인 지지를 얻어 금연구역 지정을 추진하게 됐다.
 
향후 3개월간의 홍보·계도 기간을 거쳐 오는 9월 3일부터 해당 구역에서 흡연 시 2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또 지난 5월 22일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금연구역 인식 제고를 위해 금연구역 흡연 행위 등 민원다발지역을 중심으로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금연캠페인을 진행했다. 신설 버스 정류소 및 금연스티커가 훼손된 버스 정류소 309개소에 금연스티커를 재부착하고, 음식점 약 1300여 개소 대상 금연스티커를 배부하는 등 지역사회 내 금연 환경 조성을 위해 적극 힘쓰고 있다.
 
이외에도 보건소에서는 유아기 올바른 건강생활습관을 위해 33개 어린이집·유치원 및 11개 초등학교 아동·청소년 약 5800여 명을 대상으로 인형극 등을 통한 흡연 예방 교육을 진행한다.
 
보육시설과 초등학교를 직접 찾아가 공연 중인 이번 인형극은 ‘건강한 가족이 될래요’라는 주제 아래 흡연의 위험성과 구강건강의 필요성까지 알리고 있으며, 오는 9월까지 시행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사회가 중심이 되어 금연구역에 대한 지도·단속 강화, 금연캠페인, 맞춤형 금연교육 등 다양한 금연 전략 접근으로 담배연기 없는 기장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원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