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8.20 화 00:00
> 부동산 > 정책
투자처 찾지 못한 단기부동자금 750조…사상 최대정부 경기부양책에도 증시나 부동산시장 유입 안해
일간리더스경제신문  |  webmaster@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10.28  10:38:12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사진제공=연합)

정부가 증시·부동산 정책 등을 통해 경기 부양에 나섰지만 투자처를 찾지 못한 단기 부동자금은 사상 최대 기록을 또 경신했다. 처음으로 750조원 선을 돌파했다.

28일 금융투자협회와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현재 단기 부동자금은 757조4천383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단기 부동자금 중 현금이 59조원, 요구불예금 133조원,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352조원, 머니마켓펀드(MMF) 61조원, 양도성예금증서(CD) 17조원, 종합자산관리계좌(CMA) 37조원, 환매조건부채권(RP) 9조원 등이다. MMF 수치 등은 정부와 비거주자 보유분을 제외한 것이다.

여기에 6개월 미만 정기예금 67조원과 증권사 투자자예탁금 16조원을 합해 시중에 대기 중인 단기 부동자금을 구했다.

전체 단기 부동자금은 2008년 말 540조원에서 세계 금융위기를 겪으며 2009년 말 647조원으로 급증했다.

이후 2010년 말 653조원, 2011년 말 650조원, 2012년 말 666조원으로 정체를 보이다가 지난해 말 713조원으로 다시 늘었다.

올해 들어서는 1월 말 721조원 수준에서 시작해 5월 말 732조원으로 늘었고 6월 말 736조원, 7월 말 739조원에서 8월 말 757조원으로 껑충 뛰었다.

정부가 새 경제팀을 정비하며 각종 경기 부양책을 쏟아냈지만 투자자금이 시장으로 크게 유입되진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은행 상품은 올해 두차례 인하로 기준금리가 연 2.0%까지 하락해 매력이 크게 떨어진 상태다.

만기 1년짜리 기준으로 국민은행 국민수퍼정기예금과 신한은행 신한S드림 정기예금, 우리은행 우리유후정기예금은 이자가 2.10%이고 하나은행 고단위플러스 금리확정형은 2.00%이다.

코스피는 정부의 경기 부양으로 7월 말 2,076.12까지 올랐으나 유럽 등 세계 경기둔화 우려와 기업들의 3분기 실적 우려로 최근 1,900선이 위협받기도 했다. 전날에는 1,931.97에 그쳤다.

서동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실적 우려가 가시지 않고 대외 불안요인이 있어 국내 증시가 다음 달에도 기댈 언덕이 없어 힘든 시간을 보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나마 정부가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완화에 나서며 부동산 시장이 활기를 찾았지만 이마저도 강남지역에 집중되는 모양새다. /연합

[관련기사]

일간리더스경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