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23 수 11:13
> 해양수산 > 항만
부산 찾는 크루즈 관광객 30%, ‘돈 한푼 안 쓰고 떠난다’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7  13:57:12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부산항만공사 승객 5만명 대상 설문 조사 결과
기항지만의 특색있는 기념품·먹거리 등 부족

 
   
▲ 부산 찾은 크루즈 관광객 모습.

부산을 찾는 크루즈 관광객 30% 가량은 한 푼도 쓰지 않고 부산을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쇼핑에 대한 만족도가 낮다는 점이 주된 이유다.
 
27일 부산항만공사가 지난해 입항한 크루즈선 73척의 승객 5012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부산 관광 전반에 대한 만족도가 평균 82.8점으로 대체로 양호한 수준이었다.
 
크루즈 승객들은 부산에 도착한 뒤 배에서 내려 대형버스를 타고 단체로 움직이며 관광하거나, 셔틀버스나 택시 등을 이용해 개별로 시내 관광을 한다.
 
이들이 쇼핑한 장소(복수응답)는 개별 관광객의 경우 전통시장(39%), 백화점(29.5%), 길거리 가게(24.8%), 대형 마트(21.6%), 면세점과 소규모상점(각 19.8%) 등의 순이었다.
 
단체 관광객 역시 전통시장(41.8%)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면세점(35.4%), 길거리 가게(18.1%), 소규모 상점(15.7%), 백화점(12.7%) 등이 뒤를 이었다.
 
쇼핑 만족도(5점 기준)는 평균 3.6점으로 가이드·통역(4.5점), 관광버스(4.3점), 크루즈터미널 시설(4.1점), 출입국절차(4.1점) 등 다른 항목보다 훨씬 낮았다.
 
승객들이 부산에서 6∼7시간 정도 부산에 머무는 동안 지출한 금액은 1인당 평균 14만8천640원에 그쳤다.
 
특히 단체 관광객의 37.1%, 개별 관광객의 9.6%는 한 푼도 쓰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주, 유럽, 대양주 국적의 단체 관광객 절반은 전혀 지출을 안 했고, 개별 관광객 15%도 지갑을 열지 않았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는 “면세점에서 해외명품이나 화장품 등을 대량 구매하는 중국인 승객들과 달리 미주나 유럽 등에서 온 승객들은 기항지만의 특색있는 기념품과 먹거리 등을 선호하는데 마땅한 쇼핑 장소와 품목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이번 설문조사는 지나치게 높은 중국 의존도를 낮추고 제대로 된 크루즈 관광도시로 발전하기 위해선 부산의 특색을 살린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해야 한다는 점을 잘 보여준다.
 
항만공사는 부산관광공사, 관광협회, 공예조합 등과 협력해 공동으로 콘텐츠를 발굴하고 지역 소상공인과 예술가 등 다양한 분야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로 했다.
 
우선 지난달 중순부터 부산항국제여객 제2터미널 선석에 크루즈선이 입항할 때만 문을 여는 임시 매장이 330㎡ 규모의 팝업 스토어를 열고 있다.
 
시내 관광을 마치고 터미널로 돌아온 승객들이 다시 배에 오르기 전 여유 시간에 쇼핑과 먹거리를 즐길 기회를 제공한다.
 
부산의 맛을 주제로 씨앗호떡 등 간단한 간식과 공예품 등을 판매하는데 크루즈선 1척당 매출이 평균 1000만원에 이른다.
 
부산항만공사는 다음 달 말까지 팝업 스토어를 시범 운영하고 나서 성과를 분석해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정식 매장으로 상설화하는 방안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지난해 부산을 찾은 크루즈 관광객은 23만8000여명으로 2017년보다 19.8% 줄었으나 전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2.3%로 전년보다 29.8%포인트나 높아졌다.

국적별로는 중국(4500여명)이 전년보다 92.4% 줄었고, 대만(3950여명)은 50.2% 감소했지만, 미
국(1만7000여명)은 71.4%, 호주(1만2000여명)는 47.5% 늘어나는 등 미주, 유럽, 오세아니아의 증가가 두드러졌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