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6.26 수 05:24
> 뉴스 > 유통
김포 구래동 맛집 ‘신포가빈’ 오픈, 국내산 한돈만 취급해 회식모임장소로 인기
장준영 기자  |  pamir63@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4  11:59:5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100% 국내산 한돈만을 취급하며 많은 이들의 입맛을 사로 잡고 있는 신포가빈에서 계산점에 이어 신규매장 11호점 김포구래점을 오픈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고기&해물요리 브랜드인 ‘신포가빈’은 청정 프리미엄 냉장육 소고기를 중심으로 한 ‘소모듬+육회’와 국내산 한돈만을 사용하는 ‘덤앤덤 쪽갈비세트’를 비롯해 육회, 산낙지, 꼬막 등 메뉴를 제공한다. 국내산 1등급 돼지고기와 미국산 냉장 소고기를 취급하며 싱싱한 해물로 만든 요리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고 있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즐기는 점심특선으로 신포정식과 가빈정식 등 일품요리 메뉴를 제공한다. 메인 메뉴인 고기뿐 아니라 곁들이는 반찬들에도 신경 쓴다. 장아찌를 비롯해 콩나물무침, 파절이 등 고기의 풍미를 높여주는 반찬들을 무한리필로 아낌없이 제공한다. 부담 없이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셀프바를 마련하여 고객들로 하여금 구래동 맛집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신포가빈 김포 구래점은 약 100평 규모의 넓은 매장으로 준비되어 깔끔한 인테리어와 일반적인 고기집 같지 않은 쾌적한 분위기를 자랑한다. 다양한 맛집과 술집이 즐비한 김포 구래동의 유동인구와 가성비까지 갖춰 젊은이들의 저녁식사 장소와 각종 모임장소,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손색이 없다.
 
단독룸은 물론 단체를 수용할 수 있는 공간도 넉넉히 마련되어 있어 단체 회식 장소, 바이어와의 식사 장소 및 기업 구래 회식장소, 야유회 모임장소로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포가빈 구래점 점주는 “질 좋고 맛있는 삼겹살을 제공하기 위해 힘쓰고 가운데 오픈 한지 얼마 안됐지만 입소문을 타고 많은 분들이 매장을 방문해 주고 있다”며 “한결같은 마음으로 매장을 방문해 주시는 손님들에게 양질의 서비스와 음식들을 제공해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신포가빈은 인천구월점, 인천서창점, 인천논현점, 인천청라점, 인천계산점 경기 배곧점, 부천 중동점, 경기목감점, 경기화성점 등이 운영되고 있으며 이들 점포는 고기 맛집으로 방송에 소개돼 전국 미식가들에게 알려지기도 했다. MBC 생방송오늘저녁, SBS 성공의 정석 꾼, MBN 해피라이프, JTBC 오늘굿데이, MBN 생생정보마당 등에 소개된바 있다.
 
또한 신포가빈은 2017 ‘고객감동 혁신기업 대상’, 2018 ‘이노베이션기업&브랜드 대상’, 2018 ‘대한민국 미래비전 고객만족’(외식업부분) 대상, 2018 식품의약품 안전처장상 등을 수상한 기업이다.
 
신포가빈 관계자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신선한 고기와 해산물을 한번에 즐길 수 있다는 장점에 반한 매장 고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전국 매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향후 동탄, 광명, 송도, 일산 4곳의 매장을 신규 오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중에게 전국 1등 고깃집 신포가빈으로 회자될 수 있도록 메뉴 노하우 개발, 고객서비스향상 등 다양한 방면에 힘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신포가빈 구래점은 주민센터 인근에 위치해 있으며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운영하고 있다. 장준영 기자 pamir63@leaders.kr
 
장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