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22 금 17:16
> 기획/연재 > 취재수첩
"가덕도 신공항 건설 적극 대응 필요"
남경문 기자  |  nam2349@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16  14:57:2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남경문 경제산업팀 팀장

 

정부가 지난해부터 올 7월까지 신공항 항공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신공항 위치선정을 둘러싼 지역간 대립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그 시발점은 또 다시 정치권이다. 6.4지방선거를 앞두고 대구시장과 부산시장에 출마하는 예비후보들이 앞다둬 밀양 하남읍과 가덕도가 신공항 최적지임을 주장하며 공약사항으로 내걸고 있기 때문이다.

당초 신공항은 지난 2002년 중국 민항기 추락사고 166명의 사상자를 낸 김해공항의 안전성 문제로 인해 비롯됐다.이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신공항 건설을 약속했지만 지역간 갈등이 심해지자 정부는 과다한 건설비용과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무산시켰다.그 뒷면에는 지역간 갈등이 정부의 입장을 난처하게 만들었고, 김해공항 확장을 통한 돌파구를 모색한 것 같다.


다행히 영남권 5개시도는 지난해 항공수요 조사에 합의를 해 신공항 건설에 대한 실낱같은 희망의 불씨를 남겨 놓았지만 입지선정이라는 가장 중요한 과제를 두고 서로의 견해차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영남권신공항은 인천공항의 보완공항으로서 역할이 가능해야하며 김해공항보다 여건이 좋지 않으면 신규 건설효과가 반감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대구경북지역에서는 가장 근거리에 있는 밀양이 접근성 면에서는 좋을 수 있으나 27곳의 산봉우리(17400만㎥)를 절취해야 하는가 하면, 기존 김해공항보다 비행제한시간이 2시간 더 많은 9시간으로, 여건상 입지조건은 더 불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경남에서는 밀양과 창원 대산면을 연계한 새로운 입지를 검토하고 있는 등 신공항 건설을 둘러싼 입지논쟁은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부산시와 부산상공회의소, 시민사회단체들은 소극적인 활동보다는 조금 더 적극적인 활동이 필요하다.객관적인 자료를 바탕으로, 정부에 가덕도 신공항 건설 당위성을 당당하게 역설해 나가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도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약속했지만 현재 정치권에 상황은 녹록지 않다.
대구경북지역의 눈치도 봐야하고 부산도 챙겨야 하기 때문에 상황은 어떻게 반전될 지 모르는 것이 지금의 정치 현실이다.부산시민들이 나서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신공항 건설은 결코 앉아서는 주어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남경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