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6.26 수 02:38
> 뉴스 > 산업
결국엔 납품단가 현실화와 공장 자동화<부산경제 성장 견인 산업 진단>
원동화 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0  13:43:4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인력난과 전기료 문제, 환경 규제 강화 문제 등 3중고
‘뿌리산업 진흥과 첨단화에 관한 법률’ 있으나 마나해

 
   
▲ 진해마천주물공단의 한 공장 마당에 만든지 오래돼 녹이 슨 부품들이 쌓여있다. (사진 원동화 기자)

“뿌리 산업을 살리기 위해서는 납품단가 현실화가 우선시 돼야만 합니다”
 
주물, 금형 등 뿌리 산업 관계자들은 원가와 납품가격 연동제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주물업계를 중심으로 최저임금·전기료 문제·원부자재 가격 등이 크게 오르면서 수요 업체가 납품단가를 현실화 해주지 않으면 우리나라 뿌리 산업 전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지적이다.
 
이들 업체들은 지속적인 인력난과 전기료 문제, 환경 규제 강화 문제 등 3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특히 주물 관련 전문 인력을 구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다. 스마트폰 보급과 4차 산업혁명 등으로 인해서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산업이 인기를 끌다 보니 상대적으로 기계 및 금속 주조 학과의 수는 줄어들고 지원마저 급감했다. 그나마 배출되는 인력마저 대기업으로 향하게 되면서 중·소기업의 인력난은 더 심해졌다.
 
전기료도 부담이 되고 있다. 주물 업체들은 제조원가에서 전기요금이 차지하는 비중이 15~20%에 이른다. 주조·열처리·표면처리 등에 있어서 전기를 계속 사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산업용 전기요금은 중간부하시간대 요금이 경부하시간대 요금에 비해서 요금제와 계절에 따라서 8~86% 가량 높게 책정이 되고 있다. 또 업종별 차별화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연중 일정한 양을 사용하는 업계 특성상 계절별 전력 수요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하지만 6·11월의 계절 할증도 받고 있다.
 
최근에는 환경 규제로 인한 비용이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 2015년 제정돼 내년부터 본격 적용되는 화학물질관리법(화관법)은 규제만 457개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고사 위기에 직면한 뿌리산업의 부흥을 위해서는 공장 자동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한다.
 
일례로 자동차 부품용 주물 소재를 생산하는 대광주철의 경우 정부의 지원을 일부 받아 스마트공장의 일환으로 생산관리시스템(MES)을 도입했다. 이 회사는 원래 맨홀 뚜껑을 단일품목으로 생산하는 회사였지만 EMS를 도입한 후 불량률도 낮아지고 빠른 회전으로 자동차 부품까지 생산하는 기업으로 탈바꿈했다. 다만 정부와 지자체가 정책적 지원이 필수적이라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2013년 ‘뿌리산업 진흥과 첨단화에 관한 법률’이 제정됐지만 피부에 전혀 와 닿지 않는다”며 “중소기업벤처부나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관심을 가지고 뿌리 산업을 보호하고 산업 고도화를 할 수 있도록 발 벗고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관련기사]

원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