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5.25 토 08:34
> 뉴스 > 경제
부산 ‘2030월드엑스포’ 유치 국가사업 확정…동력 확보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4  16:26:51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국무회의 통과…“민·관 협력 쾌거”
경제올림픽…6개월간 5050만명 방문

 
   
▲ 오거돈 부산시장이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가 국가사업으로 확정됐다. 이에 부산이 월드엑스포 유치에 동력을 확보했다.
 
오거돈 시장은 14일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가 이날 열린 국무회의를 통과해 국가사업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2030 월드엑스포 프로젝트는 지난해 정부 국제행사심사위원회에서 타당성을 인정받은 지 1년 만에 이날 국가사업으로 확정됐다.
 
오 시장은 “2030 부산월드엑스포 국가사업화 결정은 민·관의 경계 없는 협력이 만들어낸 쾌거다”며 “지난 5년 동안 정성을 쏟아준 부산시의회와 지역 상공계, 시민단체, 2030 부산월드엑스포유치범시민추진위원회를 비롯한 부산 시민들과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국제박람회인 월드엑스포는 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메가 이벤트로 불리는 행사다. 글로벌 해양도시 부산을 전 세계에 알리고 북항 일원 등 원도심뿐만 아니라 지역경제를 다시 일으킬 수 있는 경제올림픽이라 할 수 있다.
 
등록박람회는 전문박람회(1993년 대전엑스포)와 인정박람회(2012년 여수엑스포)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큰 이벤트다. 부산시 용역 결과 등록박람회를 유치하면 6개월간 5050만명이 방문하고 50만개 이상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추정된다.
 
등록박람회 유치가 국가사업으로 확정됐지만 갈 길은 멀다.
정부와 부산시는 당장 내달 유치 활동을 전담하는 기구를 설치하고 하반기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한다.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2021년 5월 유치신청서를 내고 이듬해 예정된 현지 실사에 대비해 본격적인 유치 활동을 전개한다는 게 정부와 부산시 계획이다.
 
2030 등록박람회 개최지는 2023년 11월 열리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정기총회에서 결정된다.

등록박람회 유치 여정에 장밋빛 청사진만 있는 건 아니다.
 
오 시장도 “지금까지 걸어온 길보다 앞으로 갈 길이 더 멀고, 길고, 험하다”고 말했다.
현재 경쟁국은 러시아, 아제르바이잔, 프랑스 등 총 6~7개국 정도로 전해진다. 러시아가 2030 등록박람회 유치에 다시 나선다면 부산의 강력한 경쟁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오사카가 2025년 등록박람회 개최지로 결정된 것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등록박람회는 5년마다 열리는 데 오사카와 가깝고 같은 아시아권인 부산에서 곧바로 엑스포를 유치하겠다고 나선 것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또 2005년 일본 나고야, 2010년 중국 상하이, 2020년 두바이, 2025년 일본 오사카 등 최근 개최지가 아시아에 집중된 점도 부산으로서는 부담이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