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23 수 18:58
> 뉴스 > 사회
‘상가 9개 철거’ 도시철도 덕천역 보행로 확충안 극적 합의
홍 윤 기자  |  forester87@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2  16:51:34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공사 방향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던 부산도시철도 덕천역 사업이 극적으로 합의됐다.

부산교통공사는 10일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국회의원실에서 공사 이종국 사장과 전재수 의원, 이동호 시의원과 사업관계자 등 10여 명이 모인 가운데‘덕천역 고객센터 통합사업’과 관련해 상가 9개소를 철거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교통공사는 작업 준비가 완료되는 대로 공사를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합의안에 따르면 기존에 예정됐던 상가 22개소 중 대합실 등 통행량이 많은 곳 인근 9개소가 철거된다. 따라서 새롭게 단장될 덕천역은 보행권 등 시민 통행편의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합의를 통해 당초 7m에서 12m까지 확장될 대합실은 상가 대신 고객쉼터가 들어서게 된다.

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공사는 원만한 사업 해결을 위해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별도의 전담팀(TF)을 꾸렸다. 부산시와 시·구의회와 함께 민간사업시행자와 민원을 제기한 시민단체(시민과 교통약자를 위한 공간확보대책 위원회)까지 전 유관단체와 지속적으로 협의하며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여기에 지역 정치권의 중재 노력이 더해졌다. 이해당사자 간 첨예한 대립으로 지지부진하던 덕천역 사업은 지역구 국회의원인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을 비롯해 이동호 시의원 등이 적극적으로 나서 협상 테이블을 마련하며 물꼬를 텄다.

한편 지난 2015년 시작된 덕천역 고객센터 통합사업은 지난해 사업 백지화를 요구하는 시민단체의 반발에 부딪힌바 있다. 이후 공사가 지난 2월 발표한 ‘부산도시철도 민간투자개발사업 3대 원칙’에 따라 해당 사업은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됐다.

홍윤 기자 forester87@leaders.kr
홍 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