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6.18 화 21:08
> 뉴스 > 사회
‘호화 논란’ 부산시장 관사, 2층 제외 전면 개방한다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6  16:15:1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도시외교, 시민휴식공간으로 활용
부산시, “올 연말 관사 관리비 공개”

 
   
▲ 부산시장 관사.

부산시장 관사가 사적 공간인 2층을 제외하고 시민휴식공간으로 전면 개방된다. 호화관사 논란과 권위주의 시절 산물이라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부산시는 시장이 거주하는 본관 2층을 제외한 열린행사장(부산시장 관사) 전 공간이 공식행사와 시민휴식공간으로 개방된다고 6일 밝혔다.
 
부산시는 전체면적 231.32㎡ 규모 집현관 건물을 숲속도서관으로 리모델링하는 작업이 올 7월 완료되면 2층을 제외하고 90% 이상 개방된다고 말했다.
 
숲속도서관에는 어린이를 위한 장난감 도서관, 가상현실(VR) 체험실, 식물 가꾸기 체험장, 다목적 체험관이 들어선다.
 
부산시에 따르면 열린행사장은 민선 7기 들어 도시외교와 글로벌 비즈니스, 어린이 운동회, 소풍 장소, 시민 산책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9차례에 걸쳐 외교, 경제 분야 공식행사가 열린행사장에서 열렸고 올해 11월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2020년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등 각종 국제행사 개최 시에도 열린행사장을 활용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거돈 시장 취임한 지난해 7월부터 10개월 동안 열린행사장을 찾은 시민은 1만7천명을 넘어섰다”며 “지난해 8월부터 열린행사장 내 잔디정원을 개방해 주로 어린이집과 유치원생 운동회 장소로 활용되고, 오 시장이 유기견 핫과 루비를 입양해 키우고 있다는 사실이 방송을 통해 알려지면서 방문객이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부산시는 최근 시민단체가 부산시장 관사와 관련한 지적에 대해 “회의와 각종 공식 접견을 위해 사용되는 건물 1층에 필요한 비품을 사는 등 오 시장 취임 이후 10개월간 관사 정비에 든 비용은 6300만원”이라며 “이는 같은 기간 이전 시장이 리모델링을 위해 투입했던 비용(7억원, 1억5000만원)에 비교할 때 결코 높은 수준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부산시는 지난해 12월 개정된 법령에 따라 1년에 한 차례 공개하게 되어 있는 관사 관리운영비를 올 연말께 합산해 공개할 계획이다.
 
부산경실련은 “부산시장은 권위주의 산물인 호화관사를 시민에게 환원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