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13 금 01:48
> 부동산 > 분양/건설
원흥지구 내 원룸형 오피스텔 ‘원흥 힐사이드파크’ 분양 진행
이수호 기자  |  goodnights1@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3  11:19:38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최근 1~2인 가구가 대표적인 주거 형태로 자리잡으면서 소형 주거시설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데다 주택시장의 부동산 규제까지 가중되며 원룸형 오피스텔이 주거난의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그 중에서도 직주근접을 실현하는 역세권 오피스텔은 풍부한 직장인 수요를 바탕으로 스테디셀러로 여겨지고 있다. 따라서 업무시설 밀집 지역 역세권에 들어서는 오피스텔이 올해에도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경기도 고양시에서는 원흥역세권 중심에 들어서는 ‘원흥 힐사이드파크’의 분양이 속도를 내고 있다. 테마종합건설㈜이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도내동 951번지에서 선보이는 원흥 힐사이드파크는 지하 6층~지상 23층 규모의 소형 오피스텔 총 468실과 상업시설(지상 7층), 주차시설(지하 6층~지상 6층)로 구성된다.
 
8~22층까지 계획된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24.95㎡(A-TYPE, 구 7.5형) ▶23.28㎡(B-TYPE, 구 7형) ▶23.91㎡(C-TYPE, 구 7.2형) ▶22.73㎡(D-TYPE, 구 6.9형) ▶22.12㎡(E-TYPE, 구 6.7형) ▶22.32㎡(F-TYPE, 구 6.8형) ▶22.32㎡(G-TYPE, 구 6.8형) ▶24.3㎡(H-TYPE, 구 7.4형) 등 총 8가지 타입으로 구성돼 수요자들의 선택 폭을 넓혔으며 실당 1대의 주차시설도 완비했다.
 
원흥 힐사이드파크는 주거공간뿐만 아니라 업무 공간으로 투룸처럼 사용할 수 있어 오피스 시설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또한 공간 활용도를 극대화한 분리형 구조가 적용된 원룸 설계를 통해 투룸처럼 활용할 수 있으며 빌트인 냉장고, 세탁기, 가스쿡탑, 에어컨 및 실외기, 음식물 탈수기, 중앙정수 시스템, 대형 신발장, 옷장 등이 준비돼 주거 편의성을 강화했다.
 
남삼송 생활권에 속한 미니신도시급 신 주거지인 원흥지구 내 위치한 사업지는 주거단지와 상업시설이 밀집된 핵심 입지로 기 형성된 삼송지구 인프라 이용이 수월하며 통일로 접근이 양호하다. 또한 서울 및 일산권 및 삼송지구 등에 인접해 일산, 고양, 서울 지역 출퇴근 근로자들의 많은 선택을 받고 있다는 게 분양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단지 주변에 스타필드 고양점을 비롯, 이케아 고양점, 롯데몰 은평점, 은평 성모병원(2019년 5월 개원), 삼송테크노밸리, 소방행정타운, 로지스틱스파크, 원흥지식산업센터 등이 건립됐거나 예정으로 약 2만5천명의 풍부한 직주근접 배후수요를 확보할 수 있으며 우수한 정주여건까지 갖췄다.
 
오는 2023년, 파주 운정신도시-화성 동탄을 연결하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노선)가 예정대로 개통되면 강남 접근성의 획기적인 개선과 더불어 광역교통망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관측돼 향후 인구 유입도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단지에 인접한 지하철 3호선 원흥역을 통해 서울 종로권역까지 약 20분대 이동이 가능한 교통환경을 갖췄으며 원흥역이 지난 6월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 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선정되면서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으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분양 관계자는 “최근 3년간 분양된 타입 분석 결과, 3룸의 비중이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난 원흥지구 내에 희소성이 큰 소형 원룸오피스텔로 많은 인기를 얻으며 막바지 분양이 진행 중”이라며 “예타가 진행 중인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 노선과 5호선 연장 계획 등 다양한 교통 호재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이번 분양이 고양시의 큰 미래가치를 누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원흥 힐사이드파크의 모델하우스는 연신내역 3번출구 바로 앞에 위치해 있으며 은평구 불광동 308-15호 1층에서 공개 중이다. 입주는 2021년 8월 예정이며, 관련 문의는 대표전화를 통해 하면 된다. 이수호 기자 goodnights1@leaders.kr
이수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