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6.21 금 01:46
> 뉴스 > 사회
부산 노선버스 노사 '주 52시간 근무제' 최종협상 결렬...교통대란 우려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9  17:36:51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근무형태·임금 보전 두고 이견양측 입장차 커
전국 버스회사 노조 15일 전면파업 돌입 예정

 
   
▲ 지난달 19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에서 열린 노선버스 전국 동시 쟁의조정 신청 예정 관련 자동자노련 대표자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결의문을 낭독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는 모습.

오는 7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부산을 비롯한 전국 노선버스 노사가 큰 충돌을 예고하고 있다. 버스회사 노조 측이 전면파업을 계획하고 있어 부산에서도 교통대란이 우려된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총연맹(자동차노련)은 그간 벌여온 노사협상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함에 따라 29일 사업장별 쟁의조정 신청이란 강수를 꺼내들었다.
 
쟁의조정을 신청한 전국 버스회사 노조 측은 다음달 8일 찬반투표를 거쳐 15일 전면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날 부산에서도 노사 최종 협상이 있었지만 근무형태와 임금 보전문제 등의 이견으로 결렬됐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되면 근무시간이 줄어들게 되고, 그만큼 추가로 인력을 채용하지 않으면 버스 운행에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는게 노조측 주장이다. 노조는 추가 인력 채용과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 감소 대책을 요구했다. 반면 사용자 측은 노조의 주장대로 기사를 대량 충원할 경우 인건비 부담에 감당할수 없다는 입장이다.
 
부산 버스 노사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근무형태를 놓고 10차례나 테이블에 마주 앉았지만, 매번 현격한 입장차이만 드러냈다. 하루 10시간, 월 22일 근무제 도입을 요구하는 노조의 주장에 대해 부산 버스운송사업조합 측은 요구안 수용 불가 입장으로 맞서왔다. 노조가 요구한 근무형태를 수용하려면 운전기사 700여명의 추가 고용으로 400억원가량의 인건비가 추가된다는 입장이다.
 
조합은 교대근무제를 도입해 월 22일은 9시간, 2일은 6시간 근무하는 월 24회 근무 도입을 주장했다. 그러나 노조는 서울에서 이미 실패한 교대근무제를 도입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며 반대하고 있다.
 
부산 버스 노조 측 관계자는 "온전한 주 52시간 근무제를 시행하려면 추가 인력 채용이 필수적이지만 사용자 측이 인력 충원 규모를 줄이려고 교대근무제를 고집하는 바람에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부산 버스운송사업조합 관계자는 "월 22일 근무로는 현재 144개 버스노선과 운행 대수를 맞추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 월 24일 근무인데 이마저도 300명을 추가 고용해야 해 부산시 재정적 부담이 늘어나게 된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쟁의조정 기간에 노사협상이 꾸준하게 진행되도록 중재에 나설 예정이다. 노사 협의가 진전되면 운전인력을 추가로 채용하고 시민불편이 최소화되는 선에서 일부 노선버스 운행 횟수를 감축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버스업계에서는 쟁의조정 기간에 지자체가 노사협상을 중재한다 해도 큰 진전을 기대하기 어려운 시각이 지배적이다.

한 버스업계 관계자는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가 직접 나서지 않는 한 시내버스 운행횟수·노선 감축이 불가피해 시민불편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쟁의조정 신청에 참여하는 사업장은 전국 479곳 가운데 234곳이다. 인원은 4만1280명, 차량은 2만138대여서 파업이 현실화할 경우 교통대란으로 인한 시민 불편이 우려된다.

이날 서울과 경기, 인천, 광주 등지에서도 최종 노사협상이 있었지만 모두 결렬됐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