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7.17 수 09:57
> 문화 > 전시/공연
실내악 걸작 선보인다…부산시향의 실내악 공장
장청희 기자  |  sweetpea@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8  15:21:12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내달 3일 오후 7시30분 부산문화회관
드보르작 현악4중주 ‘아메리카’ 등 연주

 
부산시립교향악단의 특별연주회 ‘실내악 공장’이 5월 3일, 오후 7시 30분 부산문화회관 챔버홀에서 열린다.
 
이번 연주회를 위해 특별히 구성된 앙상블에는 악장 임홍균을 포함해 수석과 부수석 단원들 중심으로 이루어져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그동안 부산시향의 정기연주회에서 감상하기 힘들었던 실내악 걸작들을 선보여 클래식 입문자부터 애호가에 이르기까지 함께 즐길 수 있는 음악회가 될 것이다.
 
1부의 시작은 부산시향의 제2바이올린 수석, 서은아를 포함한 현악4중주가 연주하는 드보르작의 현악4중주 ‘아메리카’로, 그의 작품 중에서도 가장 밝은 기운이 넘치는 곡일뿐 아니라 신세계 교향곡에 비견되는 실내악곡으로 여겨진다.
 
이어지는 무대는 플루트 수석 이화영과 하프 수석 김영립의 듀오가 들려주는 그랑발의 ‘우울한 왈츠’와 피아졸라의 ‘카페 1930’으로, 플루트의 우아하고 유려한 선율과 하프 특유의 미끄러지는 글리산도 연주를 가까이서 접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2부 무대에서는 브람스의 작품 중 가장 독창적이고 대중적으로도 사랑받는 ‘클라리넷 5중주’를 연주하는데, 브람스 만년의 심오한 분위기와 헝가리적 색채 등 작곡가의 특징이 매우 잘 드러나 브람스 노년 작품의 정점을 찍는 곡이라 할 수 있다. 이 곡은 부산시향의 수석 클라리넷주자 장재혁 등 클라리넷5중주의 감미로운 연주로 들을 수 있다.
 
다양한 매력의 악기들이 만들어내는 완벽한 하모니를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이번 연주회의 예매는 부산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입장권은 전석 1만원이다. 장청희 기자 sweetpea@leaders.kr
 
장청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