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21 목 22:52
> 기획/연재 > 취재수첩
여론조사 ‘관전평’[데스크칼럼]
이상연 기자  |  lsy@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16  03:22:0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10일자 본지 창간기념 여론조사 결과를 두고 부산 정가가 시끄럽다. 각 후보 캠프에서 전화가 빗발쳤다. 문의와 항의가 오갔고 직접 본사 편집국을 방문한 팀도 있었다. 

여당 후보 3명과 야당 후보 2명, 무소속 후보 2명이 ‘출전’한 시장선거의 결과는 대체로 권철현 전 일본대사의 판정승에 가깝다. 그러나 오차범위를 약간 벗어난 추격권에서 무소속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호시탐탐이다. 

여권의 서병수 후보는 지난 3일 의원직 포기선언을 하고 배수진을 쳤다. 여러 조사에서 뒤진 결과를 반등시키기 위함이다. 박민식 후보는 상대적으로 젊은 나이와 새누리당 부산시장 경선후보 1번의 프리미엄을 기대하는 눈치다. 

야권의 김영춘·이해성 후보는 엎치락 뒤치락이다. 부산의 오랜 ‘여당 민심’을 깨뜨릴지는 미지수다. 부산 시민이 각종 선거에서 여권 후보를 지지한 것은 ‘인물평’과 ‘표심’이 다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고창권 후보는 20% 주변의 부동층에 기대해야 할 것 같다. 

부산 교육감 조사 결과는 한마디로 ‘난립과 무관심’으로 압축된다. 11명의 후보가 대결하지만 이들의 성향에는 40.6%가 무관심했다. 동·서부산권은 진보, 원도심권이 포함된 중부산권은 보수가 우세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여성이 남성보다 진보성향인 것도 이번 조사에서 확인됐다. 

선관위의 해석도 오락가락이다. ‘편들기 의혹’이 있는 특정 표현 사용에 민감하다. 심지어 출마후보자의 창간 축사에도 사진게재가 ‘된다, 안된다’ 한다. 부산 선관위와 경남도 선관위의 판단이 다를 때도 있다. 이럴 땐 기자들은 정말 힘들다.

이번 여론조사는 부산 시장과 교육감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물어 집계를 낸 방식이다. 전화 설문 1천명이 기준이지만 조사기관에서 실제 통화를 시도한 시민은 1만명 이상이다. 선거관련 여론조사 응답률이 대체로 20% 이하에 머무는 탓이다.

부산 시민들도 잦은 전화에 시달렸을 것이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2012년 총선 전 6개월 동안 국내에서 실시된 선거 여론조사는 총 2,770건이었다.(정당·언론 의뢰 조사 제외) 조사응답률을 20% 가량으로 계산하면 약 1500만명의 유권자가 여론조사 관련 전화를 받은 셈이다.

언론사도 유의미한 조사 결과를 얻기위해 비용을 투자해 여론조사를 의뢰한다. 선관위의 유추해석을 받고 편중되지 않은 기사를 작성하기 위해 노력한다. 

여론조사가 태어나는 과정, 해당 후보들의 반응, 시민 불편 등에 비해 결과치가 대접을 받는 것도 아니다. 조사의 기술적인 문제도 있겠지만 여론조사 결과에 시들해진 독자들의 인식이 가장 큰 문제다. 

이제는 후보자도 선관위도 아닌 독자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이상연(지식사회팀장)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