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8 금 19:14
> 금융/증권 > 인포스탁데일리
아시아나 인수 가능성 있는 SK·CJ·애경·한화의 장단점은?
박정도 전문기자  |  newface030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6  07:59:42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아시아나 항공에 SK·CJ·애경·한화 로고를 합성한 모습.출처=인스티즈

[인포스탁데일리=박정도 전문기자] 금호그룹의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확정된 가운데 인수 가능성이 있는 주체로 SK와 CJ, 애경, 한화 등 굴지의 대기업들이 거론되고 있다. 매각 예상가가 1조원 이상까지 나올 수 있는 만큼 규모있는 곳들이 주로 거론되고 있는 것인데, 인수 주체가 누가 되느냐에 따라 항공산업의 재편 양상이 바뀔 수 있고 FI 구성과 인수 조건도 달라진다는 점에서 재계 전반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16일 최양오 현대경제연구원 고문은 팟캐스트 방송 ‘최양오의 경제토크’에서 아시아나항공의 인수 가능성이 있는 곳과 아닌 곳을 구분했다. 최 고문은 이날 방송에서 “삼성과 현대, LG그룹을 제외하면 나머지 대기업들은 모두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관심이 있다고 봐도 좋다”고 지적했다.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SK에 대해 최양오 고문은 국유사업과 독과점 사업에 대한 M&A 경험이 풍부하다는 점을 지목했다. 최 고문은 “SK는 하이닉스와 이노베이션 등 국가 국유사업과 큰 규모의 독과점 사업 M&A에 탁월하다”며 “항공업의 3대 비용요인인 유가 측면에서 SK에너지와 이노베이션 간에 시너지가 크다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룹 내 반대 의견이 있다는 점과 자금력은 의문점으로 거론됐다. 최 고문은 “반도체를 우선으로 하는 그룹 특성상 자본력이 많은 듯 적고, 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 반대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안다”며 “최태원 회장의 결단이 필요한 부분이 될 것”이라 설명했다.

한화에 대해선 ‘인수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최 고문은 “항공기 부품과 엔진 부문과 운항 간 시너지가 부족하다”며 ”주력인 금융과 화학업 모두 자금이 부족해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쉽지 않은 상태”라 밝혔다. 이날 방송에 참여한 김종효 인포스탁데일리 부장도 “한화케미칼이 태양광에 투자하면서 현금이 덜 도는 상황이라 인수를 하기 위해선 무리해야 할 것”이라 지적했다.

애경의 경우 자본력이 부족하다는 점은 문제지만, 실제 인수로 이어질 경우 제주항공 영업 노하우가 바람직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최 고문은 “항공업계는 노선과 서비스 측면에 노하우가 중요한데 애경이 보유한 제주항공은 그 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이라며 “돈이 없는 부분에 대해서는 PE를 만들어야 해 최근 활발히 접촉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항공업 노하우와 경영지식이 풍부하다는 점에서 가장 어울리는 곳은 애경”이라며 “애경이 들어올 경우 항공산업 판도가 크게 바뀔 수 있다. 업계가 새로운 출발을 한다고 생각하면 애경이 들어오는 게 긍정적일 수 있다”고 관측했다.

김 부장도 “애경이 아시아나를 인수하면 단숨에 재계 10위권으로 뛰어오를 수 있다”며 “퀀텀점프의 기회가 될 것이라 PE들에게 콜백이나 풋백 등 좋은 조건을 주는 식으로 인수에 나설 수 있다”고 말했다.

CJ그룹은 막대한 자금력과 함께 사업 시너지 측면이 장점으로 지목됐다. 최근 CJ헬로비전 매각에 따른 여유자금이 8000억원 가량 있고, 주력 사업이 물류라는 점에서 향후 ‘페덱스’ 같은 기업을 꿈꾸는 CJ에 ‘날개’를 달아줄 수 있다는 것이다.

김종효 부장은 “CJ의 엔터테인먼트와 K벨리 등과 운송업이 시너지가 날 수 있고, CJ대한통운의 각 지역별 거점을 활용해 식자재 유통을 할 경우 비행기를 통한 운송이 효율적일 수 있다는 점에서 시너지가 크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정도 전문기자 newface0301@naver.com

박정도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