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22 화 20:39
> 뉴스 > 스포츠
‘부산연고’ BNK 여자농구단, 8일 창단 기자회견
홍 윤 기자  |  forester87@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7  08:21:45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여자프로농구 최초 영남 연고팀…코칭스태프 전원 여성 구성
KDB생명 운영포기 뒤 연맹서 위탁관리한 팀 인수

 
   
▲ BNK캐피탈 CI.

 
2019-2020시즌부터 여자프로농구에 참여하는 BNK캐피탈이 8일 부산에서 창단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이라는 명칭으로 새롭게 리그에 참가하는 BNK캐피탈은 8일 오전 11시 부산시 의회 3층에서 창단 기자회견을 열고 감독 등 코칭스태프 구성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 부산시와 BNK금융그룹 간 연고지 협약식도 함께 열린다. 코칭스태프는 감독과 코치 전원을 여성으로만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BNK캐피탈은 2018-2019시즌 OK저축은행으로부터 네이밍 스폰서를 받은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위탁 관리팀을 사실상 인수하지만 팀을 새로 창단하는 절차를 거쳐 2019-2020시즌을 준비하기로 했다.
 
BNK캐피탈 썸 여자농구단은 2017-2018시즌까지 KDB생명이 운영했으나 이후 팀을 해체했고, 지난 시즌에는 WKBL이 위탁 관리를 맡은 가운데 시즌 개막 직전에 OK저축은행이 네이밍 스폰서로 나섰다.
 
이로써 1998년 출범한 여자 프로농구는 처음으로 영남권에 연고 팀을 두게 됐다.
 
현재는 부천 KEB하나은행, 인천 신한은행, 용인 삼성생명 등 세 팀이 수도권에 있고, 청주 KB와 아산 우리은행은 충청권에 연고지를 두고 있다.
 
우리은행이 2015-2016시즌까지 강원도 춘천에 연고지를 뒀고, 하나은행은 전신 신세계 시절인 2006년 초까지 호남권인 광주에서 홈경기를 치렀다.

홍윤 기자 forester87@leaders.kr
 
홍 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