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22 화 14:37
> 해양수산 > 항만
북항재개발로 갈 곳 없는 소형선들 계류 방파제 건설 추진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2  09:24:14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부산해수청, 동삼동 방파제 1㎞ 신설 항만기본계획 반영 요청
방파제 확장 시 추가 100척 이상 더 수용 예상…2025년 완공

 
   
▲ 부산 영도구 동삼동 안벽에 계류한 부선 등 소형선 모습.

부산 영도구 동삼동 앞바다에 예·부선과 급유선 등 소형선들을 대체 수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부산해양수산청은 길이 1㎞ 선박계류용 동삼동 방파제 신설안을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2021~2030년)에 반영해 달라고 해양수산부에 요청했다고 1일 밝혔다.
 
해수청은 기존 동삼동 소형선 계류지 방파제를 1㎞ 더 늘려 안쪽에 예부선 등을 계류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이곳에는 현재 30여척의 예·부선이 계류 중이다.
 
방파제를 확장하면 추가로 100척 이상 더 수용할 수 있을 것으로 부산해수청은 예상한다.
부산해수청은 방파제와 함께 진입도로, 주차장·화장실 등 선원들을 위한 편의시설도 설치할 방침이다. 해수부가 이 안을 채택해 내년에 확정될 4차 항만기본계획에 반영되면 사업추진이 가능해진다. 2021년도 예산을 확보해 설계에 들어간다면 2025년께 완공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부산항에 계류하는 예·부선은 130여 척이고, 북항 봉래동 물양장(50여척)과 동삼동 안벽(30여척), 감천항(40여척) 등 여러 곳에 분산돼 있다. 봉래동물양장은 영도구와 부산항만공사가 관광지로 개발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고, 5물양장은 자성대부두와 함께 2021년에 시작될 예정인 북항 2단계 재개발사업에 포함됐다.

재개발을 위해선 예부선 등이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하지만, 현재 북항 내에는 마땅한 장소가 없다.  신항에 건설하는 소형선부두도 관공선과 일부 급유선만 수용 가능해 부산해수청이 방파제를 확장해 100척 이상을 수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동삼동 방파제를 확장한다고 해도 현재 북항에 계류하는 소형선들을 모두 수용하기에는 부족하다. 부산해수청과 항만공사는 추가 계류지를 물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