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5.25 토 09:49
> 뉴스 > 산업
“원전해체연구소는 어디로?”…고리1호기 소재 기장군 유치 총력
원동화 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1  09:18:44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장군, 방사선 의과학 시설·진료센터 갖춰 ‘시너지’
원전 해체 시장 국내 14조·해외 최대 1000조 원 전망

 
   
▲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고리원전의 모습. (사진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 제공)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 에너지정책 추진계획에 따라 늦어도 3월 안으로는 원전해체연구소 입지 결정을 한다. 이 가운데 부산 기장군, 울산 울주군, 경북 경주시가 도전장을 냈다.
 
산업부는 최근 3월 중으로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각 지자체간 경쟁이 과열되면서 부산과 울산의 공동유치 내정설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경북은 큰반발을 했다.
 
지난 2월 부산과 울산 경계지점에 원전해체연구소가 들어선다는 일부 언론의 '공동유치' 내정설이 나돌아 산업부가 한차례 홍역을 치렀다. 당시 부산 기장군에서는 즉각 반발했다.
 
당시 기장군은 반발자료를 통해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를 조성해 부지도 확보해 놓은 상태다”며 “고리 1호기가 있는 기장군에 원전해체연구소가 설립되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발표했다.
 
기장군은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중입자가속기, 수출용 신형연구로, 방사성동위원소 및 파워반도체 기반구축 등 방사선 의·과학 시설이 집적화되어 있다. 원전해체연구소가 들어서면 이러한 시설과 원전해체 산업이 연계되어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내 방사선비상진료센터도 구축되어 있어 원전해체에 따른 방사선 사고에도 즉각 대응이 가능한 것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경북 역시 당시 산자부 항의방문 등으로 이어졌다. 이에 산업부는 해명자료를 통해 "설립방안과 관련해 입지·규모·방식 등을 다양하게 검토하고 있으며 아직 결정된 바는 없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현재로서는 3곳 중 한 곳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높지만 공동유치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산업부의 예고대로 이달 안에 입지선정이 결정되면 2017년 6월 고리1호기 영구정지 기념식에서 원전해체연구소를 동남권에 설립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이 1년 9개월 만에 가시화된다.
 
부산과 울산 두 도시는 원전해체연구소를 유치하기 위해서 경쟁자이지만 서로 손을 맞잡는 등 유치전에 가장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2015년 12월 부산 벡스코에서 해체연구소 설립 및 원자력 산업 육성을 위한 공동협력 세미나를 개최했고, 앞서 4월에는 공동유치를 합의하고 부·울 공동설립 실무 태스크포스팀도 꾸렸다.
 
   
▲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전경 모습. (사진 동남권원자력의학원 페이스북 캡처)

원전해체연구소는 2022년 완공 예정이다. 설립비용만 2400억 원이 투입되며 3000㎡ 부지에 실험실과 분석실, 해체기술실증과 인증시설, 방폐물시험시설, 모의훈련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원전해체가 주목받는 것은 탈원전 시대 새로운 미래 먹거리로서의 발전 가능성 때문이다. 고리1호기를 해체하는 비용은 최소 6000억대로 추산되고 있다. 인근의 고리2, 3, 4호기를 비롯해 현재 가동 중인 국내 원전 24기 중 절반 이상은 오는 2025년 전후로 수명이 끝난다. 이에 따른 국내 해체산업 시장규모는 14조 원으로 추산된다.
 
전 세계적으로도 이미 수명이 끝난 원전은 160여 기, 추가로 400여 기가 폐로를 앞두고 있어 이에 따른 시장규모는 최대 1000조까지 전망되고 있다. 현재까지 해체된 원전은 16기에 불과하고 경험이 있는 국가로는 미국, 영국, 독일, 일본뿐이어서 지자체들이 적극적으로 연구소 유치에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원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