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8 금 14:42
> 금융/증권 > 금융동향
‘시1·2금고 교차지원 가능’조례발의…부산은행 대응전략 있나?
홍 윤 기자  |  forester87@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0  16:34:5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현행 조례 교차지원 불가능…부산은행 20년간 제1금고자리
시중금융지주와 자산차이 최대 4배… ‘협력사업비’ 공세 우려

 
11일 부산시 금고선정에서 제 1금고와 2금고에 교차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조례안의 제정을 앞두고 BNK부산은행이 대응전략 마련에 골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는 한해 10조 원에 이르는 예산을 시금고에 예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현행 조례에서는 제 1금고와 2금고의 교차지원이 불가능해 시중은행들은 지역은행과의 경쟁을 피하고자 제 2금고에 지원하는 경우가 많았다. 지역향토 은행의 벽을 넘기어렵다는 판단 때문이다.
 
     
     
   
▲ 시중 4대금융지주 CI(좌)와 부산은행 본점(우)
   
 

이 때문에 부산은 지난 20년간 제1금고 자리를 누려왔다는 분석도 있다. 그동안 있었던 6번의 제1금고 선정 입찰에 단독 신청했다. 공개경쟁 입찰이 도입된 2001년 이래 한번도 제1금고 자리를 놓친적이 없는 것이다.
 
조례가 지정되면 내년부터는 입장이 달라질 전망이다. 내년말 부산시가 2021년부터 4년간 시 금고를 운영할 금융기관을 결정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조례안은 심의 때 2개 이상 금융기관 경쟁을 원칙으로 하고 1금고와 제2금고에 동시에 지원 신청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협력사업비를 전액 현금으로 출연하고 협력사업비 총액도 공개하도록 해놨다.
 
그래서 시중은행이 1금고 선정을 위해 풍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협력사업비 공세’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달 발표된 바에 따르면 BNK금융그룹의 총 자산은 119조원 수준이다. 479조 원 규모의 KB와는 4배 넘게, 424조 원 규모의 신한과는 3.5배, 389조 원 규모의 우리와는 3.2배 차이나는 수준이다. . 지난해 3분기 기준이기는 하지만 382조 원 규모의 하나와도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부산은행은 시중은행의 협력사업비 공세에 대해 지역에 대한 ‘횡포’라고 규정하며 지방은행의 역할론을 강조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지난 11일 노조는 성명을 발표하고 "자치단체 금고 선정은 현 정부가 추진하는 지방분권 정책과 맞물려 이뤄져야 한다"며 "중소기업과 서민금융 지원에 큰 역할을 하는 지방은행에 대한 정책적 배려가 있어야 한다"고 말한 바도 있다.
 
또한 기존 평가항목을 분석해 불합리한 부분의 개선을 요구할 방침이다.
 
한편 시중은행들은 조례 제정에 맞춰 벌써 부산지역 조직 강화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홍윤 기자 forester87@leaders.kr
홍 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