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5.25 토 20:46
> 뉴스 > 라이프
나 혼자 산다 성훈 지름신 내린 기안84에 “살 날 오늘 밖에 없는 애 같아”일침…홍콩 야시장서 닥치는 대로 구매하자 한 말
김준호 기자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이 지름신 내린 기안84에게 일침을 날렸다/나 혼자 산다 캡처
수영선수 출신 배우 성훈이 기안84에 일침을 날렸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을 포함해 시언과 기안84는 홍콩 여행을 떠나 야시장에 들러 쇼핑을 즐겼다.

이 자리에서 <나 혼자 산다> ‘삼얼’은 각각 3人3色의 소비패턴을 보여준 가운데 성훈은 짠돌이, 시언은 신중함을 보인반면 기안84는 보는 것에 무조건 닥치는 대로 구매를 하며 과소비를 이어갔다.

야시장에 들른 기안84가 한 티셔츠 판매점에 들어가 자신의 스타일이라면서 흥정도 별로 없이 티셔츠 다섯 장과 점퍼 한 벌을 구매했다.

너무 많은 지출에 “왜이래”하며 묻자 기안84는 “쇼핑할 날이 오늘밖에 없잖아”라며 이유를 들었고 이를 들은 성훈이 “너 살 날 오늘 밖에 없는 애 같아”라면서 일침을 가했다.

여기에 시언도 “그렇게 마감을 자주 하더니 오늘 인생도 마감하는구나”라며 성훈을 거들었다.

이 자리에서 기안84가 지출한 금액은 천오백위안, 한국 돈 이십일만 원으로 마지막에 “디스카운트”를 외쳐봤지만 호갱을 물은 상인은 절대 깎아주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기안84는 스튜디오에서 “장사도 안 되고 아주머니도 힘들어 보이더라구...”라는 말로 스스로를 위안했다.
 
김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