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8.24 토 12:28
> 부동산 > 분양/건설
원스톱 인프라 갖춘 단지 ‘봉담 코아루 카보드 ZOOM시티’ 우수한 인프라로 투자가치 주목
장준영 기자  |  pamir63@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3  09:29:5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주거 환경의 필수 요소인 교육, 교통, 편의시설 등을 한 번에 누릴 수 있는 원스톱 인프라를 갖춘 단지가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원스톱 인프라’는 다양한 인프라가 인접해 이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생활환경을 지칭하는 신조어다. 교통환경이 우수하고, 산이나 공원이 인접해 쾌적하며 학교, 도서관 등이 가까운 곳은 수요자들 사이에서 인기가 좋다. 더불어 쇼핑몰이나 마트, 공공기관이 가까운 곳 역시 집에서 멀리 이동하지 않고도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선호도가 높다.
 
원스톱 인프라 단지는 청약 시장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지난 11월 분양한 ‘힐스테이트 판교역’ 오피스텔의 경우 577실 모집에 총 3만1323건의 청약이 접수돼 지난해 하반기 분양된 오피스텔 중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단지는 신분당선 판교역과 현대백화점이 바로 연결되며 공원, 단지 내 상업시설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원스톱 인프라를 갖췄다.
 
10월 분양한 ‘화서역 파크 푸르지오’ 오피스텔 또한 458실 모집에 총 2만9686건의 청약이 몰려 전 타입 마감됐다. 단지 인근으로 대규모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수원(가칭)’이 건립될 예정이며 도시공원도 조성을 앞두고 있어 인기를 끌었다는 분석이다.
 
대창기업의 ‘봉담 코아루 카보드 ZOOM시티’도 원스톱 인프라를 누릴 수 있어 주목된다. 단지 반경 1km 이내에 봉담CGV(준공 예정), 한마음마트, 롯데슈퍼, 봉담읍사무소, 화성시립 봉담도서관 등이 위치하고 있으며 봉담호수공원, 화성시 체육센터 등도 있어 쾌적한 환경을 갖췄다.
 
사통팔달 교통환경도 장점이다. 단지 약 150m 앞에 버스정류장이 있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봉담IC 진입도 편리하다. 게다가 수인선 연장선인 봉담역(2019년 예정)이 인근에 조성될 예정이다. 또 43번 국도 지하차도가 올해 초 개통 예정이라 교통환경은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여러 개의 대학이 밀집해 있어 임대수요도 풍부할 것으로 예측된다. 도보 10분 내외 거리에 장안대학교와 협성대학교가 있으며 수원대학교도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다. 이 밖에도 수원과학대학교를 비롯한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수원 일반산업단지 등이 위치하고 있어 두터운 배후수요를 확보했다.
 
대창기업의 기술력이 적용된 특화설계도 적용된다. 총 23층 높이로 일대를 아우르는 랜드마크 단지로 거듭날 전망이며 지상 1층~5층에는 주차장이 배치돼 조망권 확보에도 유리하다. 더불어 쾌적한 실내환경을 위한 전열교환기가 설치되며 저층 상업시설, 휘트니스센터 등의 커뮤니티시설이 조성된다. 이 외 1인 가구 및 여성 입주자의 안전을 위한 CCTV 164대가 건물 내에 설치된다.
 
한편, ‘봉담 코아루 카보드 ZOOM시티’는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 샘마을길 4-18 일원에 조성된다. 단지는 도시형생활주택 288세대, 오피스텔 36실로 총 324세대, 지상 23층 규모로 조성돼 지역 랜드마크로 거듭날 전망이다.
 
홍보관은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경수대로 265번지에 마련된다. 장준영 기자 pamir63@leaders.kr
 
장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