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6.21 금 01:46
> 해양수산 > 항만
현대상선, 부산신항 4부두 공동운영권 되찾아…31일 계약식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8  11:12:08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PSA 현대 부산신항만 매매계약 체결식’ 열어
해수부 “현대상선 하역료 인하·경쟁력 강화”

 
   
▲ 현대상선.

현대상선이 모항으로 이용하는 부산항 신항 4부두 운영권을 되찾는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30일 ‘PSA 현대 부산신항만 매매계약 체결식’을 연다고 28일 밝혔다. 부산항 신항에서 현대상선의 4부두 공동운영권 확보를 기념하는 행사다.

체결식에는 김영춘 해수부 장관을 비롯해 황호선 해양진흥공사 사장,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로저 탄 싱가포르 PSA 동북아 대표 등이 참석한다.
 
현대상선은 지난달 17일 싱가포르 PSA와 함께 사모펀드인 IMM인베스트먼트(와스카 유한회사)가 보유한 부산항 신항 4부두 운영사(HPNT) 지분 50%를 확보해 부두 공동운영권을 확보하겠다고 공시한 바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현대상선과 PSA는 부산항 신항 4부두 지분을 각각 50% 보유하고 HPNT를 공동 운영하게 된다.
 
작년 5월 맺은 기본합의서에 따라 현대상선은 HPNT 최고경영자(CEO) 임명권을, PSA는 최고재무관리자(CFO) 임명권을 갖는다.
 
현대상선은 이번 계약으로 모항인 부산항의 거점 터미널을 2년 만에 되찾게 됐다.
 
또 경쟁 선사들보다 훨씬 높은 하역료 부담을 줄여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상선은 2016년 PSA에 지분을 매각하면서 맺은 불리한 계약 조건 때문에 부산항에서만 6년간 2천억원대의 하역료를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처지였다.‘
 
해수부는 그동안 부산항 신항 5개 터미널 중 4개를 외국계 기업이 운영하게 되면서 국내 항만산업 기반이 약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자 지난해 해운 재건 5개년 계획과 부산항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체계 전면 개편 계획 등을 발표하며 터미널 운영권 확보를 추진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부산항이 세계적인 물류 허브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터미널 대형화, 국적 물류 기업과 외국 물류 기업 간 균형 있는 성장이 필수적”이라며 “현대상선의 4부두 공동운영권 확보가 그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