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2 화 22:32
> 부동산 > 분양/건설
주택으로 분류되지 않는 ‘레지던스’, 투자자들 틈새상품으로 관심
장준영 기자  |  pamir63@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0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엘시티 더 레지던스’의 로비 투시도. 최고급 호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공용공간 인테리어도 고급화를 추구한다. (사진제공=㈜엘시티PFV 제공)

서울 ‘시그니엘 레지던스’, 부산 ‘엘시티 더 레지던스’등 대도시 중심으로 확산 전망

주택으로 분류되지 않아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및 종부세 대상에서 제외되는 ‘브랜드 레지던스’가 투자자들의 틈새상품으로 관심을 받으며 서울 ‘시그니엘 레지던스’, 부산 ‘엘시티 더 레지던스’ 등 대도시 중심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9.13 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 등 부동산 인기 지역에서 대출로 주택을 추가 구입하는 것이 규제되고, 청약제도가 더욱 까다로워지면서 주택시장이 전반적인 조정기에 접어들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서울, 부산, 광주 등 대도시의 핵심지역에서 분양되어 시세차익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단지들은 이른바 ‘로또 청약’이라 불리며 두자릿수를 넘는 1순위 청약경쟁률을 기록하고 있기도 하다. 여기에 최근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생활숙박시설, 기업형임대주택, 오피스텔 등 틈새상품들중에서도 입지가 좋은 곳은 오히려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다.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대책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에서 부동산은 가장 수익률 높은 투자처였고 앞으로도 그 비중은 쉽사리 줄지 않을 것으로 예상이 가능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지난해 8월 발간한 ‘2018 한국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자산(예적금, 보험, 채권 및 각종 금융투자상품에 예치된 자산의 합)을 10억원 이상 보유한 개인들이 꼽은 가장 수익률이 높은 투자처는 국내 부동산(29%)이었다. 또한 앞으로 부동산 자산을 늘리겠다는 의견은 35.5%, 유지하겠다는 59.3%에 달하여 여전히 부동산이 최고의 투자처라고 생각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또한 금융자산 중에서 주식의 비중은 8.6%포인트 줄었고 예·적금 비중이 4.5%포인트 는 것으로 보아, 부진한 주식시장에서 주식을 팔아 여유자금을 보유하면서 새로운 투자처를 물색하는 상황인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주택이 아닌 생활숙박시설(레지던스) 등에 투자자들이 몰리는 이유하는 것이다.
 
부동산 업계의 한 관계자는, “무주택자 위주의 청약제도뿐만 아니라 강력한 대출 규제까지 더해지면서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 틈새 상품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브랜드 레지던스의 경우 주거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등 활용방법이 다양한데다가, 부동산 규제로부터 상대적으로 자유로워 자산가들의 관심이 높다.
중형 아파트 이상의 분양면적에다가 특급호텔이 관리사무소가 되어 관리운영 및 호텔 서비스를 제공하므로, 분양 받아서 직접 거주할 수도 있고 휴양용 세컨하우스로 이용하거나 임대수익을 창출할 수도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1가구 2주택에 해당되지 않았던 주거용 오피스텔의 경우 1가구 2주택 중과대상 및 종합부동산세 과세대상에 포함되는 반면, ‘레지던스’의 경우는 이에 해당되지 않기 때문에 반사이익을 받는 상황이다.
 
서울에서는 잠실 롯데수퍼타워의 ‘시그니엘 레지던스’, 부산은 해운대 ‘엘시티 더 레지던스’가 이러한 추세 속에서 눈길을 끄는 쌍두마차격 상품들이다.
 
브랜드 레지던스는 자산가들의 세컨하우스 역할을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큰 도시의 도심지 또는 유명 관광지에 주로 위치하는데, 이들 상품은 도시의 랜드마크로서 이러한 조건을 만족시키고 있다. 현재 분양 중에 있는 ‘엘시티 더 레지던스’는 국제적인 관광특구인 해운대해수욕장을 끼고 있고 외국인부동산투자이민제 대상이라는 장점때문에 미국, 캐나다, 중국, 일본 등 외국인 계약건수도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 조사업계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뉴욕, 파리, 런던, 싱가포르, 홍콩, 도쿄 등 세계의 주요도시에서는 특급 호텔이 관리 운영을 맡는 브랜드 레지던스가 부자들의 주거문화로 보편화되어 있다”며, “세계적인 대도시이며 국내 부자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도시인 서울과 부산에서부터 이러한 주거 트렌드가 점점 더 확산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준영 기자 pamir63@leaders.kr
 
장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