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6.26 수 16:53
> 부동산 > 분양/건설
경기 서남권 지식산업센터 관심 급증, 부천 옥길지구 지식산업센터 `우성테크노파크Ⅰ` 분양
장준영 기자  |  pamir63@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4  14:25:2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지난해 정부가 연이어 발표한 8.27, 9.13 부동산 대책으로 인해 서울 등 규제지역내 부동산 시장에는 찬바람이 불고 있다. 반면 개발호재가 풍부하면서도 규제를 벗어난 수도권 지식산업센터가 틈새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특히 경기 서남권 지식산업센터가 크게 주목 받고 있다. 경기 서남권 중에서 최근 부천 옥길지구는 서울이나 기타 수도권지역 접근성이 뛰어난 서남권 핵심 지역으로 그간 분양성적과 프리미엄 등으로 가치가 입증된 곳일 뿐만 아니라, 합리적인 가격에 교통, 풍부한 녹지까지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어 지식산업센터 분양에 대해 최근 실수요자 중심으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우성건영(주)은 경기도 부천의 신중심 옥길지구 자족용지 4-1블록에 지식산업센터와 상업시설로 구성된 `우성테크노파크Ⅰ`을 그랜드오픈 했다. 이번에 개관한 `우성테크노파크Ⅰ` 은 옥길지구 내 지식산업센터와 상업시설 분양으로는 최대 규모로 알려져 있다.
 
`우성테크노파크Ⅰ`은 연면적 4만4835.34㎡ 규모로 지하 3층~지상 10층 지식산업센터 404실, 상업시설 134실 등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지식산업센터는 대형 호텔식 로비, 접견실, 멀티회의실, 세미나실, 옥상정원, 층별 옥외 휴게공간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과 자연채광과 통풍 및 조망까지 고려한 개방성이 강한 편복도 구조로 설계하여 쾌적한 사무 환경 제공을 통해 입주 기업의 업무효율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우성테크노파크Ⅰ`은 서울 및 수도권 접근성도 좋다. 우선 3Km이내의 서울지하철 1호선 역곡역과 7호선 온수역을 통한 대중교통 접근성이 탁월하며, 가산디지털역 10분대 도착, 서울까지 1Km등 차량접근도 좋다.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로 시흥 IC와 제 2경인 고속도로, 서해안 고속도로, 국도 46호선도 인접한데다 지난 6월 소사~원시선 개통으로 수도권 전역으로 이동이 용이하다. 여기에 KTX 광명역이 차량으로 20분 거리에 위치해 광역 이동도 편리하다.
 
그리고 최근 부천 옥길지구의 늘어난 인구로 인해 광역철도노선 연장에 대한 사업경제성 및 타당성 확보 등을 촉구하는 여론이 형성되어 지하철 신설 도입 필요성이 촉구되고 있는 상황도 호재다.
 
두터운 배후 수요도 자랑거리다. `옥길지구(9,300여 가구)`을 비롯한 주변 아파트와 인근에 위치한 서울항동지구, 부천범박지구, 시흥은계지구 등 3만여 명의 주거 수요도 흡수 가능하다.
 
부천대 제 2캠퍼스는 물론 부천시 최대크기의 부천시립 별빛마루도서관과 소사경찰서가 2021년 나란히 개관, 준공계획이며, 사업지 바로 앞에 4~5층 규모의 행정복지센터(주민센터포함)도 예정되어 있어 앞으로 유동인구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천 옥길지구는 대규모 이마트 타운이 개장을 앞두고 있을 뿐만아니라 스타필드시티 부천 옥길점, 퀸즈파크 CGV 6관이 들어서는 등 부천지역의 상업시설의 중심으로 부상하고 있어 비즈니스 및 생활인프라도 우수하다.
 
`우성테크노파크Ⅰ` 분양 홍보관을 방문하면 자세한 상담을 받아볼 수 있다. 장준영 기자 pamir63@leaders.kr
 
장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