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11 수 15:38
> 기획/연재 > 취재수첩
부산시 조직, 조화롭게 거듭나야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13  14:18:0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오거돈 부산시장의 최측근이자 실세로 손꼽히는 ‘왕특보’ 박태수 정책특별보좌관이 최근 부산시로 복귀하면서 이른바 ‘박태수 사태’가 일단락됐다.
 
박 특보는 자신의 월권문제를 제기한 공무원 노조와의 갈등으로 인해 지난달 말 오거돈 부산시장에 돌연 사직서 제출과 부산시청 게시판에 사퇴의 변을 올리며 부산시를 떠나겠다고 공언한 이후 자취를 감췄다.
 
하지만 오 시장의 끈질긴 설득 끝에 박 특보가 마음을 되돌리고 지난주 다시 부산시로 출근하면서 박 특보와 내부 공무원 조직간의 극한의 갈등은 봉합 국면에 들어섰다.
 
복귀 과정에서 오 시장이 박 특보의 시정 혁신과 개혁 추진을 위해 정무라인 강화 결정을 내리면서 박 특보의 개혁과 혁신은 더욱 힘을 받은 모양새다.
 
일각에서는 최근 관료들의 대표 격인 정현민 행정부시장을 비롯해 현직 부산시 실·국장급 4명을 엘시티 선물 수수로 징계하기로 한 오 시장의 결정도 박 특보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조치라는 시각이다.
 
이번 사태는 외부인사로 부산시에 입성한 정무라인의 ‘어공’(‘어쩌다 공무원’ 준말)과 ‘늘공’(‘언제나 공무원’ 줄임말)을 뜻하는 내부인사인 정통 관료 간 갈등에서 비롯됐다.

외부인사인 정무라인의 박 특보의 눈에는 군주인 오 시장 정권의 성공을 위해서라도 선명히 나타나는 시정의 잘못된 관행과 모순을 바로잡아야 했을 것이다.
 
하지만 오 시장 임기 초반부터 박 특보에게 집중된 권한이 이번 사태의 원인이라는 지적도 나오는 만큼 향후 역할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주어져야 할 것이다. 혁신과 개혁의 주체가 비정상적인 사전 보고 시스템 요구 등으로 인해 개혁 대상자에게 조차 이해와 납득을 할 수 없는 모순된 면을 보인다면 개혁과 혁신의 실패는 불을 보듯 뻔하다. 또 한 곳에 집중된 권력도 결코 바람직한 모습이 아닐 것이다. 박 특보가 외부에서 온 인사인 만큼 부산시 내부 조직문화 등을 고려해 개혁과 혁신의 공감대 확산 등 소통과 속도 조절도 필요해 보인다.
 
부산시 공무원 조직 역시 보다 나은 시정을 위해 외부인사의 눈에 비합리적으로 비춰지는 모습을 바꿀 수 있도록 개혁과 혁신에 협조하며 스스로 자정 노력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이번 사태가 표면적으로 봉합되긴 했지만 갈등의 불씨가 여전히 꺼지지 않은 만큼 정무라인과 공무원 조직 양측 모두 이번 사태를 계기로 스스로를 되돌아보고 이를 통한 개선으로 안정적인 개혁과 혁신을 추진해 시민에게 더욱 봉사하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부산시 조직으로 거듭나길 기대해본다.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