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1.19 월 12:57
> 뉴스 > 라이프
놀토 버즈 나무나오자 문세윤 “뒤 가사에 옹알이가 나오네요”…쌈자신 옹알이에 놀토 멤버들 속앓이
박민수 기자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버즈의 나무에서 가사가 뭉개지자 신동엽이 분노하고 있다.
[일간리더스경제신문=박민수 기자] 버즈(Buzz)의 2014년 4집 앨범 타이틀 곡 ‘나무’가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멤버들을 멘붕에 빠뜨렸다.

10일 방송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도레미 회원들은 음식을 걸고 노래가 나오면 중간에 빠진 가사를 맞추는 미션을 진행했다.

진행자 ‘붐’은 곡 공개에 앞서 가수를 소개하면서 “데뷔 이후 남자들의 노래방 대통령으로 군림한...버즈”라고 소개하자 모두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동안 버즈가 낸 음반은 거의가 느린 노래였기 때문에 문제 성격상 맞지 않았기 때문.

도레미 회원들 사이에서는 “버즈 문제를 낸다고?”, “버즈 문제 쉽지”, “버즈는 무조건 알지”, “버즈는 진짜 다 알 것 같은데” 등 술렁거렸고, 출연자 중 가장 나이가 많은 신동엽도 “민경훈이 부른 노래 중에는 랩은 없잖아”라면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냉채족발을 걸고 멤버들과 진행자 ‘붐’과의 치열한 신경전 속에 소개된 곡은 버즈의 ‘나무’.

버즈의 ‘나무’는 비교적 가사도 짧아 천금 같은 기회를 얻은 도레미 회원들은 한껏 들뜬 상태로 음악을 청취했다.

이날 곡 중에서 블라인드 처리가 된 부분은 노래의 거의 끝 부분인 ‘나는 여기서 내 곁에 머물러 널 원해 가엽게도 난 널’이라는 아주 짧은 구간이었다.

노래가 흐르는 동안 ‘머물러’까지는 너무 잘 들려 도레미 회원들의 얼굴에 화색이 돌았지만 이어진 ‘널 원해’부분부터 가사가 뭉개지기 시작했고 이내 신동엽은 “경훈아~”를 외치더니 “노래 잘 부르다가...이 녀석아”라며 아연실색했다.

다른 멤버들도 “막판에 힘이 빠져”, “뒤 가사에 옹알이가 나오네요” 등 불만이 쏟아졌다.

신동엽은 “나는 잘 들려서 이번에는 글자가 120글자 정도 나오는 줄 알았다”며 짧은 가사지만 잘 들리지 않은 목소리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