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6 금 10:00
> 기획/연재 > 취재수첩
부산, 마리나 활성화 위한 발걸음 서둘러야김형준 경제산업팀 기자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3  10:40:5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해양수산부가 지난 7월 2차 마리나항만 기본계획 수립용역 착수 보고회를 가지며 21세기 동북아 마리나허브 구축을 위한 청사진 만들기에 시동을 걸었다.

제2차 마리나항만 기본계획은 내년 하반기까지 마련해 2020년부터 시행된다.

이번 기본계획에는 지난 1차 기본계획 등에 대한 평가를 통해 국내외 해양레저·관광 트렌드 변화에 따른 마리나 이용 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새로운 마리나 정책 방향이 담겨질 예정이다.

앞서 해수부는 2010년 제1차 마리나항만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대상지 46개소를 고시한 데 이어 2015년에는 수정계획을 거쳐 전국 마리나항만을 9개 권역으로 구분했다.

1차 기본계획이 인프라 개발유형과 규모에 중점을 둔 반면 2차 기본계획은 마리나 정비업 신설, 내수면 마리나 도입 등 해양관광 진흥을 위한 구체적인 정책방안을 포함시킬 예정이다.

오는 26일 영도 국립해양박물관에서 마리나 투자 설명회 및 워크샵이 개최되는 부산으로 눈을 돌려보자.
 
부산권 관광개발 계획은 권역별 테마로 구성해 독자적 관광루트 형성으로 부산지역 전체의 관광자원을 유기적으로 구축하는데 있다.

권역별 기본 구상도는 △귀로 듣는 관광권역 ‘중부산 내륙권’ △눈으로 보는 관광권역 ‘서부산권’ △발로 밟는 관광권역 ‘중부산 해양권’ △오감으로 체험하는 ‘동부산권’ 등이다.

이 가운데 ‘중부산해양권’과 ‘동부산권’ 중심에 위치한 해운대 지역에는 지역 해양 스포츠의 거점 역할을 하고 있는 부산 수영만 요트 경기장이 자리잡고 있다.

수상계류 약 500여척, 육상수리업체 10여개 업체, 창고형 보관시설 300여척, 육상 수리 야드 30여개 선석 등을 갖춘 마리나 형태를 띠고 있는 이 요트 경기장은 1986년 부산 아시안게임을 위해 준공됐다.

부산시는 10년전부터 민간투자 형태로 재개발에 나서 세계적인 마리나 시설로 만들겠다고 공언했지만 협약을 체결한 사업시행자와 호텔 위치를 두고 갈등을 빚으며 법적 소송까지 가는 탓에 재개발은 현재까지 발이 꽁꽁 묶여 있다.

이 때문에 수영만 요트 경기장 주변은 마린시티, 센텀시티 등 개발로 외국의 유수한 해양도시와 견줘도 손색이 없을 만큼 화려한 외관을 자랑하고 있는 반면 요트 경기장은 구시대의 낡은 유물처럼 주변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

최근 대법원이 사업자 측의 손을 들어준 만큼 다가올 마리나 시대를 대비하고 해양레저산업과 관광산업의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조속한 재개발 사업이 재개돼야 할 것이다.

또 부산지역은 마리나 시설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한 만큼 부산항만공사가 추진중인 북항재개발지 내 마리나 항만시설 개발도 제대로 이뤄져야 할 것이다. 북항재개발지 내 마리나 개발 맥락에 맞는 수리시설, 쇼핑, 테마공원, 숙박 등 다양한 연계 시설 조성으로 마리나 개발 흐름을 살려나가야 할 것이다.

이외에도 해수부는 지난 7월 ‘제2차 국가관광 전략회의’에서 해양레저관광활성화 추진계획도 발표했다. 이번 계획의 중점사항인 고품격, 고부가가치 해양관광산업 육성 중 핵심은 소규모 마리나와 어항을 중점 개발해 계류시설 확충 및 거점마리나와의 상호 연계로 요트 등 레저선박 계류 선석을 확대한다는 것이다.

국내 마리나항만 관련 법령이 마련된 지 10여 년이 흐른 현재 레저선박을 즐기려는 수요는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

마리나시설이 국민 해양레저문화공간으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인프라 조성 이외에도 이를 이용하기 위한 서비스 개선과 친수문화공간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도 보완되어야 할 것이다.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