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2.14 금 07:54
> 부동산 > 분양/건설
파주 운정신도시서 법조타운 프리미엄 담은 ‘운정역 센트럴 하이뷰’ 10월 분양
이수호 기자  |  goodnights1@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5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법조타운 일대가 부동산시장에 주목 받고 있다. 지난해 4월 경기도 광교신도시 광교법조타운 인근에 분양한 ‘G’오피스텔의 경우 평균 경쟁률 86.79대 1을 기록하며 완판된 바 있다.
 
이처럼 법원이나 검찰청 등 일종의 법조타운을 형성한 지역은 고소득자들의 유입은 물론 로펌, 변호사 및 법무사 사무실 등이 집결해 풍부한 수요가 유입되고 안정적인 상권이 형성될 수 있다는 특징을 지닌다.
 
따라서 법조타운 주변으로 법원이나 등기소의 기본 업무수요가 있기 때문에 관련 수요층을 기반으로 임대수익률도 자연스럽게 높게 형성되는 경향이 짙다. 이에 상주인구를 기반으로 풍부한 배후수요를 갖춘 법조타운 인근지역은 입지적 장점에 따라 매력적인 주거지 및 안정적인 투자처로 부상했다.
 
최근 법조타운이 들어선 서울 문정지구의 아파트값도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문정동 일대 아파트 매매값은 43%(1,744만 원->2,494만 원)까지 상승했고 2~3년 전 3.3㎡당 1,100여만 원에 분양했던 오피스텔의 경우 현재 3.3㎡당 1,200만 원~1,300만 원에 매매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운정역 센트럴 하이뷰’가 법조타운이 들어서는 경기도 파주시 운정지구(파주시 와동동 1433)일대에서 오는 10월 분양을 앞두고 있어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3층 규모, 전용면적 19㎡~55㎡, 총 397실로 구성된다.
 
단지는 운정역이 바로 인접해 편리한 교통 또한 갖추고 있다. 지하철 급행 이용 시 서울역까지 30분대에 진입이 가능하고 서울 DMC역까지는 20분대에 진입이 가능해 서울 접근성이 우수하다.
 
또한 동탄에서 출발해 삼성, 서울역, 킨텍스, 파주까지 이어지는 GTX_A노선이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중이고 일산에서 파주를 연결하는 지하철 3호선 연장도 심사중이어서 향후 교통망 역시 현격하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단지가 속한 운정지구는 파주시법원, 파주등기소 등 법조타운을 비롯 한국전력공사, 한국농어촌공사, KT&G, 선거관리위원회, 우체국, 보건소 등 관공서 등도 대거 들어설 예정이어서 앞으로의 성장이 더욱 기대된다.
 
법조타운의 배후수요를 지닌 운정지구는 입주 세대가 7만 8,000세대, 입주 인원만 20만 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총 면적 164만㎡의 대형 신도시로 입주가 본격화 되면서 홈플러스, 대형쇼핑몰 등 대규모 기반시설 또한 자리를 잡고 있어 원스톱라이프가 가능한 인프라가 구축될 예정이다.
 
주변에 개발호재들도 풍부하다. 인근에 대규모 산업단지인 LG디스플레이 공장이 조성 중에 있고 한류월드, 파주 롯데 세븐페스타도 개발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또한 단지 바로 옆에는 파주 복합단지개발사업(중심상업지구)가 랜드마크 상권으로 재추진되고 있어 이들 개발계획에 따른 수혜효과는 앞으로 더욱 커질 전망이다.
 
한편 운정역 센트럴 하이뷰의 견본주택은 경기도 파주시 야당동 1074-2번지 연세프라자 1층에 위치하며 오는 10월 중 오픈할 예정이다. 관련 문의는 대표전화로 하면 된다. 이수호 기자 goodnights1@leaders.kr
 
이수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헌률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