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1.21 수 17:42
> 뉴스 > 경제
부산, 2028년 동북아 금융허브 구축…6대 추진전략 발표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2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외국계 금융기관 추가 유치 등 추진키로
금융업계 근무인력 1만 5천명 이상 늘려

 
   
▲ 오거돈 부산시장이 12일 문현동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새로운 10년 금융중심지 6대 추진 전략’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부산시가 새로운 부산금융중심지 추진전략을 내놨다. 이를 통해 국내 금융기관은 물론 외국계 금융기관까지 추가로 유치하고 금융업계 근무 인력을 1만 5000명 이상 늘리는 등 부산을 명실상부한 동북아 금융허브로 구축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12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10년 금융중심지 6대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또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문창용 캠코 사장, 김지완 BNK금융 회장 등 이날 참석한 부산이전 9개 금융‧공공기관장들과 MOU를 체결을 통해 부산의 동북아금융허브 조성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오 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2009년 1월 부산이 금융중심지로 지정된 이후 2014년 국제금융센터 1단계 조성 사업이 마무리되면서 29개 공공·민간 금융회사가 집적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지만 여전히 외국계 금융회사조차 거의 없는 등 부족한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이 제시한 6대 추진전략은 ▲위안화 허브화 등 동북아 금융중심 추진 ▲핀테크 등 금융기술기업 클러스터화 ▲해양금융허브화 추진 ▲남북경협 금융센터화 ▲국제금융중심지 위상 강화 ▲BIFC 입주기관과 연계한 금융생태계 강화 등이다.
 
이를 통해 6.45%인 지역 내 총생산(GRDP) 금융비중(2016년 기준)을 2028년까지 10% 수준으로 확대하고 40위권에 머물고 있는 국제금융센터 지수(GFCI) 지수를 20위권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추진전략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부산시는 정부의 신북방·신남방 정책과 연계해 중국, 일본, 동남아, 러시아 금융회사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현재 외국계 은행과 접촉하고 있으며 조만간 구체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금융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핀테크 등 금융기술업 클러스터도 구축한다. BIFC에 부산형 기술창업(TIPS) 타운을 구축해 금융 스타트업 기업을 지원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2026년까지 400억원을 투입해 BIFC 일대를 블록체인 특구로 육성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또 국제적 수준의 역량과 경쟁력을 갖춘 해양금융 전문인력을 양성해 해양금융을 차별화하고 앞으로 있을 공공기관 2차 지방이전에도 부산금융중심지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겠다는 것이 부산시의 설명했다.
 
오 시장은 "이미 부산으로 이전한 공공기관과 협업을 강화하는 한편 아시아개발은행 등 다자개발은행 지역 사무소 유치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남북 경협 확대에 대비해 북한의 경제개발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금융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이런 시의 구상이 차질없이 진행되면 2028년에 부산금융중심지에는 현재 금융업 종사자 수가 1만 5000명을 넘을 것으로 시는 예상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헌률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