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5 금 00:39
> 교육 > 초/중/고/학원
부산, 올해 수능 지원자 3만3973명…작년比 204명 감소
장청희 기자  |  sweetpea@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0  14:03:44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졸업예정자 늘고 졸업생 줄어
수능 가형-과학탐구 지원자↑

 
올해 부산지역 수능 지원자 수가 지난해보다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교육청은 지난 8월 23일부터 9월 7일까지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원서’ 접수 결과, 부산의 지원자수가 지난해 3만4177명보다 204명(0.6%) 줄은 3만3973명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지원자 중 졸업예정자는 2만6695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127명(0.48%)이 늘어났고, 검정고시생은 723명으로 37명(5.39%)이 증가했다. 졸업생은 6555명으로 368명(5.32%)이 감소했다.
 
올해 선택유형별 지원 경향은 지난해와 대동소이하다. 그동안 수학 가형과 과학탐구 지원자가 많았다. 이는 대학 구조조정의 영향을 받아 취업이 안 되는 인문사회계열 학과를 줄이고 이공계 학과 정원을 늘린 결과로 풀이된다.
 
다만 올해는 수학 가형은 0.6%퍼센트, 과학탐구는 0.7%퍼센트가 각각 감소하는 등 이공계 선호 경향이 다소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수학 가형과 과학탐구의 경우 여전히 수험생들이 부담스러워하는 기피 과목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탐구영역별 지원자수를 보면 사회탐구는 사회문화 1만666명(63.5%), 생활과윤리 9995명(59.5%), 한국지리 5432명(32.4%), 세계지리 1,949명(11.6%) 순이다. 과학탐구는 생명과학Ⅰ 1만229명(64.6%), 지구과학Ⅰ 9515명(60.1%), 화학Ⅰ 7322명(46.2%), 물리Ⅰ 3799명(24.0%)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탐구영역별 지원 경향의 가장 큰 특징은 지구과학Ⅰ의 지원자수가 눈에 띄게 증가한 점을 꼽을 수 있다. 예전에 과학탐구 영역 지원자수는 생명과학Ⅰ, 화학Ⅰ, 지구과학Ⅰ 순이었다.
 
이는 최근 몇 년 동안 수능과 모의평가에서 생명과학Ⅰ과 화학Ⅰ 문제가 시간이 많이 걸리는 복잡한 계산 문제가 많이 출제되다 보니, 시험에 부담을 느낀 많은 수험생들이 비교적 평이하게 출제되는 지구과학Ⅰ로 대거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최근 몇 년 동안 응시 인원이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직업탐구는 지난해 349명(1.1%)에 비해 68명 증가한 417명(1.2%)으로 다소 늘었다.
 
제2외국어는 3562명으로 지난해 3725명보다 163명이 줄어 최근 5년 동안 꾸준히 늘어나다가 올해 다소 주춤한 상태이다.
 
시교육청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수능시험 지원자를 최종 확정하면, 이번 달 중순부터 지원자를 대상으로 시험장 배치, 수험번호 부여 등 수능 업무를 추진한다. 장청희 기자 sweetpea@leaders.kr
장청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