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6.18 화 23:02
> 중국뉴스
中 토종 커피 루이싱 텐센트와 손잡아…알리바바와 제휴한 스타벅스에 큰 라이벌
인민망  |  ileaders@lead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0  09:52:44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자료사진 (사진제공=인민망)
스타벅스의 대항마이자 중국 토종 커피업계의 혁신 아이콘으로 불리는 루이싱(瑞幸)이 중국 최대 IT 기업 텐센트와 제휴하면서 업계의 큰 변동이 예상된다. 이는 최근 스타벅스와 알리바바가 영업 제휴한 데 대한 전략적 대응으로 분석이다.
 
중국의 한 매체에 따르면, 루이싱과 텐센트는 지난 6일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 온라인 트래픽 이용 및 ‘스마트(온라인) 매장’ 운영 분야에서 광범위한 협력을 하기로 합의했다.
 
양사는 텐센트 산하 SNS인 위챗의 방대한 트래픽을 활용해 루이싱의 O2O 커피 판매 서비스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 루이싱은 텐센트의 안면인식 결제, 이미지 식별, 로봇 무인배송 등 각종 블랙테크 기술을 스마트 매장 운영에 활용한다는 방침을 내놨다.
 
지난 2017년 루이싱은 출범 당시 ‘스타벅스 타도’를 목표로 스타벅스 커피의 절반 가격에 고품질 커피를 선보이는 것을 핵심 전략으로 내세웠다. 여기에다 모바일 주문이 가능한 O2O 서비스를 개시해 고객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루이싱은 이 같은 차별화된 전략을 내세워 중국 시장에서 세계최대 커피체인 스타벅스의 아성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 올해 들어 루이싱은 중국 13개 도시에 걸쳐 1003개 신규 매장을 개설하면서 외연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 연말까지 매장 수는 총 2000여 곳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텐센트와 루이싱 간의 협력은 앞서 스타벅스와 알리바바와 손을 잡고 내놓은 신소매 기반 커피유통 계획을 정조준했다는 분석이다.
 
스타벅스는 지난 8월 2일 알리바바 산하 O2O 플랫폼 ‘어러머(餓了?)’와 제휴, 스타벅스 및 알리바바의 회원 시스템을 연계한 ‘신소매 기반 스마트 매장’을 연내 선보이기로 했다. 또 스타벅스는 9월 중 일부 허마셴성(盒馬鮮生) 매장에서 배송 서비스에 특화된 ‘체험형 커피 매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인민망 제공
인민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