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1.21 수 17:21
> 뉴스 > 산업
김해신공항, 원안대로 간다...3.2km활주로 3800만 명 터미널 확정
원동화 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6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영남권 관문공항 수준으로 격상
부울경 T/F팀과 이견 좁히면서 연내 마무리 계획
 
   
▲ 현재 김해공항 국제선 터미널 (사진 원동화 기자)

김해공항이 3.2km V자형 활주로와 3800만 명을 수용하는 영남권 관문공항 수준으로 탈바꿈한다.
 
국토교통부는 6일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 대회의실에서 ‘김해신공항 건설사업 타당성명가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중간보고회에는 관계부터, 지자체 관계자, 학계 전문가 등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앞으로 관계기관 협의내용과 추진방안, 일정 등을 논의했다.
 
김해신공항 기본계획 수립방향으로 영남권 관문공항 기능 구현, 소음이 최소화되면서도 안전성 확보, 지역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는 지역상생형 공항, 스마트 공항 등을 구현하는 데 주안점을 둘 계획을 밝혔다.
 
논란이 되고 있는 활주로 방향은 기존 활주로에서 서쪽으로 40도 이격된 V자형 활주로로 추진하되, 김해 신시가지에 대한 소음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행기가 이륙한 후 좌측으로 22도 선회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소음영향 가구수는 이륙각도 조정과 저소음항공기 도입 계획을 반영하고, 미국 연방항공청의 소음예측 프로그램을 이용한다.
 
신규 활주로에 대한 장애물 간섭 여부를 검토한 결과 안전에 문제없이 비행절차 수립이 가능항 것으로 검토됐다.
 
활주로 운영등급도 CAT-I(활주로 가시거리 550m, 현재 김해공항)에서 CAT-II(활주로 가시거리 300~550m) 또는 CAT-III(활주로 가시거리 50~175m)로 상향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공항 주변지역 주민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도 적극적으로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중간보고회에서는 소음영향 최소화를 위한 이주단지 조성과 피해가구 보상방안 등의 필요성도 제시됐다.
 
여객수요는 2017년 예비타당성조사에 사용된 예측모형을 기반으로 분석한 결과, 목표연도인 2056년 기준 2925만 명(국제선 2,006만 명, 국내선 919만 명)으로 예측되었으나, 영남권 대표공항으로서 관문기능 수행을 위해 여객터미널, 유도로 계류장 등 공항시설은 향후 확장성 등을 고려하여 연간 3,800만 명 처리가 가능한 규모로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원활한 접근교통 체계 구축을 위해 도로의 경우, 에코델타시티 연결도로 등을 구상하고, 철도는 이용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직결노선, 환승노선 대안을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국토부는 김해신공항의 입지와 관련한 문제 제기에 대하여 지역의 요구를 수용하여 부울경 테스크포스팀과 공동 검증 수준의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재검토 수준으로 기본계획 용역에 포함하여 검토 하는 등 이견을 해소해 가면서 올해 말까지 기본계획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관련기사]

원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헌률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