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7.20 토 08:39
> 해양수산 > 일반
“북항 기능재정립 가장 시급하다”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09.14  20:23:4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북항 기능 재정립 가장 시급해”
부산지역 경제학자 62.3% 응답
해양수산업은 해양플랜트 육성 필요

   
 

부산지역 경제학자들은 부산의 항만산업 성장을 위해 가장 시급한 과제로 북항의 기능 재정립을 손꼽았다.

본지가 최근 지령 100호를 맞이해 (사)부산사회조사연구원에 의뢰해 실시한 ‘부산지역경제 현황 진단 전문가 여론조사’결과 ‘부산의 항만산업 발전을 위해 가장 시급하다고 생각하는 과제’를 묻는 질문에 ‘북항 해양경제특별구역 지정 등 기능재정립’이라고 응답한 부산지역 경제학자는 62.3%(87명)으로 가장 많았다.

부산지역 경제학자들은 신항 개장 이후 급속히 기능을 잃어가고 있는 북항을 해양경제특별구역으로 지정해 기존 유휴 부두시설을 활용, 해양산업의 융·복합화와 고도화로 해양산업의 거점으로 재탄생시켜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풀이된다.

‘북항의 기능재정립’에 이어 ‘신항에 LNG벙커링기지와 수리조선단지 조성’이 19.2%(25명)를 차지하며 뒤를 이었고 ‘신항 대중교통 개선’ 9.2%(12명), ‘중국부상에 대비한 항만 경쟁력 강화’ 3.8%(5명), 북항 터미널의 하역료 인상 2.3%(3명) 등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장 낮게 나타난 응답은 ‘컨테이너 석석 개발 연기’와 ‘해수부의 중앙집권적인 인식 전환’으로 각 각 0.8%(1명)를 기록했다. ‘부산의 해운산업 성장을 위해 가장 시급한 과제’를 묻는 질문에는 ‘해운금융기구의 유치’가 총 130명의 응답자 중 52명(40.0%)이 응답했다.

뒤를 이어 ‘크루즈 산업 발전’ 26.9%(35명), ‘선박관리산업 육성’ 24.6%(32명),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극지연구소 부산 이전’ 5.4%(7명), ‘제2쇄빙연구선 유치’ 2.3%(3명) 순으로 나타났다.

두 번째로 많은 응답을 차지한 ‘크루즈 산업 발전’은 최근 부산을 찾는 크루즈 관광객이 증가한데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2009년만 하더라도 국제 크루즈선을 통해 부산을 찾은 관광객은 2만 6000여 명(29척)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이보다 10배 가까이 많은 25만명(120척)이 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크루즈 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동삼동 국제크루즈터미널 확장과 기항지 프로그램의 다양화, ‘크루즈산업 육성법’통과 등이 개선되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부산시가 해양수산업 발전을 위한 선결 과제’를 묻는 질문에는 총 응답자 130명 중 40명인 30.8%가 ‘해양플랜트 산업 육성’에 응답했다.

해양자원을 발굴해 시추하는 자원개발 활동에 필요한 장비를 건조, 설치, 공급하는 산업인 해양플랜트 산업은 해양플랜트 1기당 수주금액이 평균 2~3조원에 이를 정도로 부가가치가 높은 산업이다.

부산지역에는 해양플랜트 관련 기자재 업체의 약 80%가 집중되어 있는 만큼 부산은 국내 해양플랜트산업의 최대 거점도시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여건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는 것도 이번 응답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으로 ‘수산식품산업클러스터 형성’이라고 응답한 응답자는 19.2%(25명)로 두 번째로 많았고 ‘해양관광레저 복합 문화공간화 사업’ 18.5%(24명), ‘해양수산MICE산업 육성’ 13.8%(18명), ‘수산기자재산업 육성’ 13.1%(17명)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장 낮게 나타난 것은 ‘해양수산 원조개발사업(ODA) 추진’으로 6명이 응답해 4.6%를 보였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의 총 응답자는 130명(부산 지역의 경제학 관련 대학교수)이며, 조사 기간은 지난달 20일~29일까지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관련기사]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