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2.19 수 17:39
> 해양수산 > 항만
부산세관 존치 등 변수에 북항재개발 밑그림 ‘흔들흔들’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5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부산세관, BPA에 청사 존치 요청 공문 보내
북항 제1부두 원형보존·오페라하우스도 암초

 
   
▲ 부산 북항재개발지 전경 모습.

부산 북항재개발 사업의 전체적인 밑그림이 흔들리고 있다.

15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부산세관은 최근 부산항만공사(BPA)에 청사를 현 위치에 존치하겠다며 북항재개발 대상에서 제외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부산항 1부두에서 연안여객터미널에 이르는 북항재개발 1-2단계 계획 부지에는 부산세관 청사도 포함돼있기 때문이다.
 
당초 BPA는 현재의 부산세관을 다른 곳으로 옮기고 이 일대에 주상복합아파트 2400세대 등을 짓는 것을 계획했다. 이에 부산세관은 그동안 청사 이전을 위해 기획재정부와 사업 예산 협의를 진행했으나 진척이 없었다.  
 
부산세관은 이번에 발송한 공문에서 북항재개발지 내 5부두 부근에 행정안전부가 건립하는 부산지방 정부합동청사 규모가 애초보다 축소돼 본부세관 전체 인력의 10%(75명가량)만 합동청사로 옮겨가기로 여건이 바뀐 점을 현 청사 존치의 가장 큰 이유로 들었다. 또 현 청사가 가진 역사성·상징성과 다른 지역으로 이전할 경우 예상되는 주변 상권 위축 등도 이유로 내세웠다.
 
문제는 부산세관 청사가 존치될 경우 주거시설이 들어설 북항재개발지 부지가 당초 계획보다 크게 줄어든다는 점에 있다. 복합도심지구 내 실제 주거와 상업시설이 들어설 땅은 7만4000여㎡인데 부산세관 부지가  1만2034㎡ 규모로 차지하는 비중이 작지 않기 때문이다.

BPA는 세관 청사를 재개발 대상에서 제외하는 문제는 해양수산부와 협의하고 지자체, 주민 등이 참여하는 공론화 과정을 거쳐 방향을 정하기로 했다.
 
BPA 관계자는 “세관 청사 등의 존치가 불가피한 것으로 결론이 나면 최대한 재개발사업의 기본 틀을 유지해 애초 취지를 살리는 방향으로 계획을 수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다. ‘피란수도 부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과정에서 부산시가 요청한 북항 제1부두 원형보존의 BPA 수용 여부에 따라서도 북항재개발의 전반적인 밑그림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부산항만공사가 제1부두 원형보존을 수용할 경우 북항재개발 전체 공원녹지(27만 5629m²) 가운데 7만 9842㎡(약 1/4)의 녹지가 사라지게 된다. 이 경우 북항재개발지 전반의 녹지축이 무너지고 경관축이 훼손돼 전반적인 북항재개발지의 이미지 및 가치를 크게 떨어뜨릴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또 1부두를 가로질러 현 부산세관 청사 뒤쪽을 거쳐 수미르공원 앞에서 기존 간선도로와 연결되는 재개발지역 내 주 도로망을 세관 앞쪽으로 옮겨야 한다. 이렇게 되면 현재도 복잡한 세관 앞 일대 도로의 심각한 교통체증이 우려될 뿐만 아니라 복합도심지구도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부산시의 북항 오페라하우스 건설 재검토도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오페라하우스는 재개발지역 내 해양문화지구 2만9542㎡에 지하 2층, 지상 5층, 건물면적 5만1617㎡ 규모로 설계돼 최근 착공했지만 시장이 바뀐 후 부산시는 개관 이후 막대한 운영비 부담 등을 이유로 향후 공론화 과정을 걸쳐 사업 재개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추진 10년 만에 지난 4월 첫 삽을 뜬 부산오페라하우스 공사는 오거돈 부산시장의 민선 7기 출범 이후 중단된 바 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헌률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