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8.15 수 17:27
> 뉴스 > 라이프
유명 해산물 뷔페 ‘토다이(TODAI)’의 배신…대표 “식품위생법상 문제 없어”
김준호 기자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일간리더스경제신문=김준호 기자] 유명 씨푸드 뷔페에서 남은 음식물을 재사용 한다는 내용이 방송에 나왔다.

12일 저녁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는 토다이 평촌점에서 음식을 재사용 한다고 보도했다.

방송에서 토다이는 초밥위에 있던 찐 새우나 회 종류를 걷어 모아 끓는 물에 데친 뒤 양념을 넣고 다져 ‘롤’에 넣는 등의 방법으로 재사용을 했다. 또, 팔다 남은 대게를 얼려뒀다가 녹인 뒤 다시 재사용 하거나 팔다 남은 연어 회는 밥으로 둘러싸인 연어 롤로 변신했다. 중식이나 양식 코너에서 남은 탕수육과 튀김류도 롤을 만드는 재료로 사용됐다.

토다이의 한 조리사는 “음식이 원래 재 냉동이 안 되잖아요. 아까우니까 녹인 거를 다시 묶어서 냉동고에 넣고 다시 꺼내서 쓰는 거예요. 그 다음 주에.”라고 말했다.

방송에서는 팔다 남은 음식으로 롤을 만들라는 지시가 채팅방을 통해 구체적으로 전달된다고 전했다. 특히, 조리사들은 본사에서 음식물 재사용 지침이 내려왔다고 증언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평촌점 관리자는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해명이나 반론할 가치가 없다고 판단이 되고…”라며 부인했다.

반면, 본사에서는 주방 총괄 이사가 지난달 모든 지점에 회를 재사용하라는 지침을 내린 사실을 시인했다.

토다이 대표이사는 “이 스시가 셰프들이 봤을 때 단백질도 많고, 좋은 음식인데 이걸 버리냐. 롤에다가 제공을 했다고 합니다. (재사용한 롤에는) 많은 생선들이 종류가 여러 가지가 들어가 있잖아요. 생선이 많이 들어가면 맛있죠.”고 방송에서 말했다.

이어 “저는 주방을 굉장히 관리하는 사람입니다. 위생법부터 시작해서 위생사가 허락을 해야 우리가 만들어낼 수 있는 거지….”라며 법상 하자가 없었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한편, 토다이에서는 취재 후 재사용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지만 고객의 신뢰도는 이미 바닥으로 떨어졌다는 평가다.
김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