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7.23 월 18:26
> 기획/연재 > 연재
'부산'을 해양관광 관문도시로 지정해야
주덕 논설위원  |  lamour777@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2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주덕 논설위원
 
문화체육관광부와 해양수산부가 세계적인 해양관광 관문도시 개발 등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한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 최근 들어 관광은 국가 핵심 산업으로 부각,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해양관광은 선진국을 중심으로 그 영역을 확대해 나날이 수요가 늘고 있다. 해양관광 중심도시 발굴과 마리나·크루즈 등 고부가가치 해양관광산업과 해양치유 등 신산업을 육성하며, 해양관광 자원을 개발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이에 더해, 해양레저관광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해양레저관광발전법'과 '해양치유자원의 관리 및 활용에 관한 법' 제정을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 해양관광 정책은 그동안 문화체육관광부와 해양수산부가 개별적으로 추진해왔으나,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효율적이며 통합적인 해양관광 정책을 펼쳐야 한다. 

정부의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한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선 대한민국의 실질적인 해양수도인 '부산'을 해양관광 관문도시로 지정하는 것이 필요하다. 부산을 세계 제1의 관광지인 지중해 연안의 '니스'와 같이 중심도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해야 한다.

부산은 한국을 대표하는 해양도시로 산·바다·강·온천을 보유하고 있으며 기장에서 가덕도까지 이어지는 장대한 해안과 부산공동어시장, 자갈치시장, 낙동강 하구 해역 등이 있다. 특히, 지하철·버스정류장과 지근거리에 있는 도심 속 천연 해수욕장이 무려 7개나 있다. 해양관광활동에 있어 가장 중요한 조석간만의 차가 적어 24시간 내내 해양관광 관련 선박의 입·출항과 해양관광 활동이 가능하다. 주변에 800만 명 이상의 관광 내수시장과 함께 육·해·공 교통수단의 결절지라는 좋은 조건까지 갖추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뉴욕타임스'가 '2017년 꼭 가봐야 할 세계 명소 52곳' 중 부산 전포카페거리를 소개한 데 이어 세계적인 여행안내서인 '론리 플래닛'이 올해 꼭 방문해야 할 아시아 여행지 1위로 부산을 꼽았다. 

하지만, 부산이 해양관광의 중심지가 되기 위해선 여러 가지 부족한 점들이 있다. 우선, 도심 접근성이 양호한 연안 지역이 주로 해상화물 부두시설과 어항 등 수산 관련 공간으로 이용되고 있어 해양관광의 핵심요소인 유람선이 접안할 수 있는 선착장 확보가 어렵다. 또한, 외국의 해양관광 도시와는 달리 다양한 유람선 선사가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용터미널이 전혀 없다. 현재 영업 중인 선착장의 경우도 접근성이 떨어지며, 주변 환경이 불결하고, 선박 디자인, 선내 프로그램, 연계관광 등의 경쟁력에 있어 선진 해양관광 도시에 떨어진다. 이에 더해, 유람선이 활동할 수 있는 해양공간도 해상화물 중심의 항로로 지정돼 있고, 과도한 어업권 허가로 유람선 운항코스 확보가 쉽지 않은 현실이다.

해양관광 관문도시가 되기 위해선 무엇보다 먼저, 제도적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 모든 해양관광 관련 산업을 포괄적으로 다루는 종합적인 법률을 제정해 유람선 내부의 부대시설 인허가 간소화 등 규제 완화, 유람선의 면세유가 적용, 유람선 항로 확대 등을 이뤄야 한다. 또한, 북항 일원을 글로벌 해양도시의 거점으로 개발해야 한다. 철도·항구·고속도로와 연결되는 교통 접근성이 매우 양호한 북항 일원을 '글로벌 해양도시 부산' 구현의 핵심공간으로 만들어 슈퍼요트 전용항, 국제크루즈 모항 등을 조성해야 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