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6.24 일 19:48
> 교육 > 대학
부경대 박사과정생 ‘미래해양기술인상’ 최우수상 수상
원동화 수습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1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지난해 5월 과학저널에도 실려 우수한 평가 받아
인공어초 최적 배치 모델 제시
   
▲ 11일 한국해양과학기술협의회에서 주관한 ‘2018 미래해양과학기술인상’ 해양과학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동하 씨 모습. (사진제공=부경대)
 
부경대는 11일 해양공학과 박사과정 중인 김동하 씨가 ‘2018 미래해양과학기술인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발표했다.
 
부경대학교 해양공학과 박사과정 3년 차인 김동하 씨는 최근 한국해양과학기술협의회에서 주관한 ‘2018 미래해양과학기술인상’ 해양과학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김 씨는 논문에서 전산 유체역학을 이용해 수산자원 조성과 회복을 위해 사용되는 인공어초를 효과적으로 배치하기 위한 6개의 모델을 구성해 제안했다.
 
이 모델은 가로 세로 2m 크기의 인공어초 100여 개를 사용해 조류 반대편에 생기는 공간인 ‘후류’와 해저 영양분의 유입 현상인 ‘국부용승’ 등 2가지 효과를 기준으로 정육면형, 직육면형, 피라미드형, 트라이형, 테트라형, 펜타형 등 6개이다.
 
이와 함께 인공어초의 침하에 따른 후류 및 용승 효과 손실 정도를 분석하고, 해석 수치의 오차를 줄이기 위해 격자 독립성 등을 고려해 신뢰도를 확보, 제시했다.
 
김 씨는 지난해 5월 과학저널 ‘마린 테크놀로지 소사이어티’를 통해 발표한 논문에서 인공어초의 최적 배치 모델을 제시해 우수한 평가를 받았었다.
 
지도교수인 나원배 교수는 “전산 유체역학을 이용한 인공어초 배치모델 관련 연구가 드문 상황에서 이 연구가 인공어초 배치에 대한 가이드라인 제시 및 관련 분야 연구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 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해양과학기술인 상은 해양과학기술 분야의 학술발전과 신진연구자 육성을 위해 지난해 신설됐다. 전국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지난 한 해 동안 해양과학기술 분야의 우수 학술논문 발표자를 선정해 시상한다. 상금은 100만 원이다. 

원동화 수습기자 dhwon@leaders.kr
원동화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