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6.20 수 18:07
> 문화 > 문화일반
K-Book, 북미 콘텐츠 시장 본격 공략
최진원 기자  |  dotmusic@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2018 찾아가는 북미도서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은 지난 5월 29일(화)부터 6월 1일(금)까지 미국 뉴욕 라이츠 페어(New York Rights Fair) 행사장 및 뉴욕한국문화원에서 <찾아가는 북미도서전>을 개최하였다.
 
행사 첫 날인 29일(화)에는 뉴욕한국문화원 내 갤러리에서 ‘Korean Books to Film’ 피칭 데이를 진행했다. 프리젠테이션 후 심층 비즈니스 상담회로 구성된 피칭 행사에서는 문학동네의 『마당이 있는 집』, 고즈넉의 『청계산장의 재판』등 K-스릴러 중심 21종의 도서가 소개되어 넷플릭스, 워너브라더스 등 북미 영화·드라마 제작사의 큰 관심을 끌었다.

5월 30일(수)부터 6월 1일(금)까지는 뉴욕 메트로폴리탄 파빌리온에서 개최된 ‘뉴욕 라이츠 페어’ 에서는 다락원, 타임교육 등 7곳 및 위탁도서 98종을 전시하고 비즈매칭 상담회를 진행하였다. 이 기간 중에는 북미 가장 큰 출판사 중의 하나인 스콜라스틱, 오버드라이브(Overdrive) 뿐 아니라 20세기 폭스, 넷플릭스 관계자가 참가하여 도서·드라마·영화 판권에 대한 열띤 상담을 진행하였다. 아울러, 한솔교육, 다락원 등은 스털링 출판사(Sterling Publishing) 및 데모크라시 프렙 스쿨(Democracy Prep School) 등을 직접 방문하여 오피스 미팅을 가지기도 하였다. 진흥원은 이번 4일간의 행사를 통해 약 110만 불의 계약 추진액을 달성하였다.

철저하게 비즈니스 상담을 중심으로 한 ‘찾아가는 도서전’은 북미를 시작으로, 7월 베트남 호치민, 9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10월 독일 프랑크푸르트도서전 한국관 운영 기간 중 개최될 예정이다. 이에 문체부와 출판진흥원은 국내 출판콘텐츠의 다각적 성장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최진원 기자 dotmusic@leaders.kr

 
최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