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1.23 목 11:19
> 교육 > 교육일반
대학교 자퇴생들이 독학사칼리지로 몰리는 까닭은?
최진원 기자  |  dotmusic@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4  13:23:58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요즘 대학교 자퇴생들이 늘고 있다. 적성에 맞지 않는다거나, 좋은 대학이 아니면 취업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재수나 편입을 준비하는 것이다. 하지만, 재수의 경우 그 성공률이 턱 없이 낮다. 한국교육개발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재수생의 30%는 이전과 비슷한 성적을 유지했고, 25%는 오히려 성적이 떨어졌다. 성적이 오른 경우는 45%에 불과했다. 성적이 오른 학생들도 평균을 내 보니 고작 0.75등급이 올랐을 뿐이었다. 1년이란 시간을 더 투자했지만 재수를 통해 이전보다 훨씬 좋은 학교에 진학하기는 하늘에 별 따기인 셈이다. 자퇴생들이 수능을 다시 보지 않고도 효과적으로 상위권 명문대학교에 진학하는 방법은 없을까?
 
최근 대학교 자퇴생들 사이에서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를 통한 학사편입’이 상위권 대학에 진학하는 방법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학사편입은 4년제 대학교 졸업자들을 대상으로 3학년으로 입학을 할 수 있게 해주는 입시제도이다.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를 다니면 2년 동안 4년제 대학교 학위취득과 학사편입 시험 준비를 동시에 할 수 있다. 즉, 1년의 시간낭비도 없이 명문대와 독학사 두 개의 학위를 취득할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독학사칼리지의 진학 성과는 어떨까? 독학사칼리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졸업생의 70%정도가 인서울 4년제 대학교 학사편입에 성공한다고 한다. 입학생들의 평균 성적이 5등급인 것을 감안하면 정말 놀라운 성과다. 독학사칼리지 관계자는 그 성과의 비결을 체계적인 학습시스템이라고 말한다.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에서는 원래 공부를 잘 하지 못했던 학생들에게 딱 맞는 커리큘럼과 학습지원 시스템을 제공한다. 1:1 상담을 통해 공부습관부터 다지고,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슬럼프에 빠지는 것을 예방해 준다. 또한, 수준별 학습을 통해 개개인의 실력에 꼭 맞는 수업을 듣도록 하고, 주기적으로 반을 옮겨서 꾸준히 동기부여를 시킨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전국 평균 합격률이 50%에 미치지 못하는 4단계 학위취득 시험을 평균 93%의 학생들이 합격하고 있으며, 졸업생의 70%이상이 인서울 명문대에 3학년으로 편입하고 있는 것이다.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에서는 6월부터 8월 중순까지 2단계 편입생을 모집하고 있다. 대학교를 1년 이상 다녔거나, 학점은행제 등을 통해서 35학점 이상을 보유한 학생, 독학사 1단계 시험은 4과목 이상 합격 및 면제 받은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지원이 가능하다. 금년 2학기에 입학하게 되면, 1년 반 만에 학위취득과 편입영어 공부를 마칠 수 있으니 자퇴로 인해 1년 이상의 시간을 낭비한 학생들에게는 정말 단비 같은 소식이다.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진원 기자 dotmusic@leaders.kr

 
최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