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9.20 금 23:59
> 금융/증권 > 금융동향
오픈플랫폼(OPEN Platform), 블록체인 사용도 지원
이수호 기자  |  goodnights1@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23  15:19:56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최근 몇 개월 동안 새로운 블록체인, ICO 및 암호화폐가 꾸준히 유행하고 네트워크 수요가 상당히 높아지면서 실제로 이더리움을 포함한 프로토콜 전체를 압도하고 있다. 하지만, 이더리움은 네트워크에 수 차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산발적인 규모 확장(scaling) 문제를 겪어왔다.
 
지난 1월 네트워크 폭주로 인해 다수의 거래소가 어쩔 수 없이 이더리움의 인출을 중단해야 했고, 심지어 한 곳은 고객들에게 다른 암호화폐를 이용할 것을 제안했다. 그리고 6월에는 뱅코르(Bancor)와 스타터스(Status)의 ICO가 열기를 얻으며 이더리움 네트워크가 며칠 동안 두 번이나 완전히 정지되었다. 심지어는 ‘크립토키티(Cryptokitties)’ 게임의 실거래 가격조차 네트워크 속도에 커다란 영향을 주었다. 최근 시장의 열기 때문에 많은 개발자들이 경쟁에 가담하고자 하지만, 일부는 네트워크 가 둔화되거나 또 다른 인기 있는 프로젝트가 출시하여 둔화될 수 있는 우려 때문에 발을 내딛기를 꺼리고 있다.
 
이더리움의 처리량 능력은 거듭해서 확장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24시간 안에 거래량이 1백만 개를 뛰어넘었다. 이더리움은 곧 초당 거래량 45,000개 이상의 ‘비자레벨(Visa level)’에 도달하기를 바라고 있다. 그러나 현재 시점에서 둔화현상이 생길 수 있는 가능성으로 인해 API 경제(economy) 잠재력 분석에 관심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및 투자자들은 이 분야에 자신들의 설계 목표와 사업 자본을 집중시키는 것에 대한 대가가 클 것이라는 두려움을 가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같은 방식으로 블록체인은 커뮤니티 형성과 디앱(DApp)의 실행을 위한 확장 기능을 충분히 갖추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재 개발자들은 자신의 프로토콜을 구축할 수 있는 블록체인을 정확히 선택해야 한다는 난관에 봉착할 수 있다.
 
• 초기 개발 단계에서의 결정이 차후 전반적인 가능성을 제한하거나 막게 될 수 있을까?
• 특정 블록체인에서 개발을 진행하는데 필요한 시간, 자원 및 자금을 투자해야 하는가?
•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다양한 블록체인 언어를 얼마나 잘 해야 하는가?
 
이러한 장애물로 인해 OPEN 플랫폼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OPEN은 블록체인에서 실행되는 디앱(DApps)이 모든 암호화폐를 수락하고 스스로 조직할 수 있게 함으로써 공용 네트워크 용량을 늘리는데 최소한의 노력으로 가능하게 한다. 다시 말하면, 속도가 느려지거나 멈출 가능성이 줄어든다는 것을 의미한다.  뿐만 아니라 OPEN은 핵심 사양을 갖춘 플랫폼 매개체로서의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개발자들에게는 개발 성장 풀(Developer Growth Pool)과 더불어 단독 블록체인에 통합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 있다.
 
이러한 고부가가치 통해 OPEN이 앞으로의 플랫폼들에 블록체인과 경합할 수 있게 될 뿐만 아니라, OPEN의 개발자 파트너쉽을 네트워크에 통합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사용할 수 있게 되며, 즉각적으로 자신의 체인에 어플리케이션 라이브러리와 최종 사용자를 취급할 수 있게 된다.
 
OPEN은 디앱(DApp) 개발자들에게 중앙적 및 분산적 시스템 모두 제공하여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시한다. 이는 OPEN API와 스캐폴딩(Scaffolding) 덕분에 가능하게 되었으며, 개발자가 자신의 코드베이스를 완전한 오프체인(off-chain) 상태로 유지하면서 블록체인상에 지불 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OPEN을 통해, 디앱(DApp) 개발자와 블록체인 통합자는 블록체인을 활용하기 위해 블록체인 프로그래밍 언어를 알아야 할 필요가 없다. 이는 아주 적은 코드 라인만으로도 기존의 그리고 새로운 디앱(DApps)에 OPEN의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쉽게 구현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수호 기자 goodnights1@leaders.kr

 
이수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