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5.27 일 17:58
> 뉴스 > 라이프
수지, SNS에 올라온 게시물 보고 ‘충격’ 받은 뒤 남긴 글 뭐길래?...어떻게 그런 일이...고심의 흔적 곳곳에 묻어나...
김민지 기자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수지 SNS
[일간리더스경제신문=김민지 기자]가수 겸 배우 수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는 앞서 한 동영상 채널사이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양예원이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며 폭로한 영상에 대해 수지가 자신의 SNS에 심경이 담긴 장문의 글을 올렸기 때문이다.

수지는 18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양예원의 글과 영상을 접하고 상당한 충격을 받은 뒤 긴 내용의 글을 올렸다.

먼저 수지는 양예원이 아주 상세하게 밝힌 피해 내용을 읽는 것 자체가 힘들었고 충격적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글을 쓰고 있는 시점에) 그러한 용기 있는 고백이 보도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그는 다행히 눈을 떠 보니 해당 관련 뉴스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다행스럽다며 해당 사건이 잘 마무리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전했다. 

그러나 수지는 해당 기사에 네티즌들이 남긴 댓글들에 또다시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듯한 댓글들을 보고 마음이 불편했다고 했다. 

또한 그는 양예원이 여자이기 때문도 아니고, 페미니즘으로 몰아갈 문제도 아니라면서 사람대 사람으로 끼어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수지는 더 이상 이 같은 피해가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과거 자신이 당한 끔찍했던 당시의 상황을 자세하게 묘사하며 성폭력 피해 내용을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다음은 수지 SNS 글 전문

어쩌다 인스타그램을 둘러보기에 올라온 글을 보게 됐다.

어떤 배우의 꿈을 가지고 있던 '여자 사람'이 3년 전 일자리를 찾다가 원치 않는 촬영을 하게 됐고
성추행을 당했고,
나중에는 그 사진들이 음란사이트에 유출되어 죽고 싶었다고.

정확히 어떤 촬영인지 완벽하게 설명을 해주지 않았다고 했고,
뭣도 모른 채 무턱대고 계약서에 싸인을 해버렸는데,
막상 촬영장을 가보니 자신이 생각한 정도의 수위가 아니었고,
말이 달랐다는
촬영장 사람들의 험악한 분위기에, 공포감에 싫다는 말도,
도망도 치지 못했다는.

그 디테일을한 글을 읽는게 너무 힘든 동시에 
이 충격적인 사건이
이 용기있는 고백이
기사 한 줄 나지 않았다는게
너무 안타까웠다.(그 새벽 당시에는)

만약 이 글이 사실이랄면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아야 할 것 같았고
수사를 했으면 좋겠고
앞으로 이런 피해가 생기지 않았으면 바랐다.

하지만 검색을 해도 이 사건은 어디에도 나오지 않았고
사실인지 조차 확인 할 수 없었다.
뭐지 싶었다.
인스타그램에 글이 한 두개 만 올라와 있었다.

새벽에 친구한테 이런 사건이 있는데
사람들이 모르는 것 같다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문자를 보내놓은 뒤
일단 잠에 들었다

일어나 찾아보니
정말 다행히도 인터넷에는 이 사건들의 뉴스가
메인에 올라와 있었다.
실시간 검색에도.

이제 수사를 시작했다고 하니
다행이다 생각하며
어떻게든 이 사건이 잘 마무리가 되길 바랐다.

다른 일들을 하며 틈틈히 기사를 찾아봤는데
그 기사에 달린 댓글들이 충격적이었다.

물론 아직 수사중이다.
맞다. 아무것도 나온 게 없다.
어디까지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고
아직 누구의 잘못을 논하기엔
양측의 입장을 뒷받침할 증거가 아무것도 안나왔으며
어떤 부분이 부풀려졌고
어떤 부분이 삭제되었고
누구의 말이 사실이고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알 수가 없다.

내가 선뜻 새벽에 어떠한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것도 이 때문이었다
하지만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듯한 댓글들을 보고
마음이 좋지 않았다

내가 할 수 있는게 뭐가 있을까
아직 수사가 끝나지도 않은 이 사건에 
내가 도움 줄 수 있는건 아무것도 없었다

하지만
그런 사진들이 유출되어버린
그 여자사람에게 만큼은
그 용기있는 고백에라도 힘을 보태주고 싶었다
몰카, 불법 사진유출에 대한 수사가 좀 더 강하게 이루어졌음
좋겠다는 청원이 있다는 댓글을 보고 사이트에 가서 
동의를 했다

이 사건을 많이들 알 수 있게
널리 퍼트려달라는, 그것만큼은 작게나마 할 수 있었다

섣불리 특정 청원에 끼어든 것 아니냐는 
지적을 해주셨다 
맞다. 영향력을 알면서
어떠한 결과도 나오지 않은 사건에
마땅히 한쪽으로 치우쳐 질 수 있는 
행동이었다

하지만 어찌 됐든 둘 중 한 쪽은 이 일이 더 확산되어 
제대로 된 결론을 내리길 바란다고 생각했다.
둘 중 어느 쪽이든 피해자는 있을거니까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통해
좀 더 정확한 해결 방안이 나왔으면 하는 마음에서..
저렇게 지나가게는 두고 싶지 않았다.

그 분이 여자여서가 아니다
페미니즘의 문제가 아니다
사람 대 사람으로 '끼어들었다'
휴머니즘에 대한 나의 섣부른 끼어듦이었다.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