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5.27 일 17:58
> 뉴스 > 라이프
유하나 이용규, 술 마시고 생각없이 내뱉은 말 때문에 갈라설 뻔...“당신이 벌어온 돈 내가 쓰는 게 그렇게 아까웠냐!”
김준호 기자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유하나 SNS
[일간리더스경제신문=김준호 기자]배우 유하나가 프로야구 선수인 남편 이용규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

유하나는 앞서 종합편성채널 MBN '동치미'에 출연해 남편 이용규를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유하나는 "방송 녹화 때문에 남편에게 저녁을 차려주기 힘들 것 같다고 말을 하고 녹화를 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그런데 생각보다 빨리 끝나나서 집에 왔지만 2시간 운전을 하고 녹화를 하느라 몸이 지쳐있었다"라며 "그 때 남편에게서 전화가 왔는데 '밥을 먹겠다'고 했다. 지쳐있었던 나는 잠시 망설이다 밥을 차려주겠다고 말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유하나는 "며칠 뒤 친구들과 집에서 술을 마시는 일이 있었는데 다음 날 경기가 없던 남편이 '며칠 전에 저녁을 먹겠다고 했더니 아내가 그걸 차려주기 싫어서 한 번 쉬었다'라고 말을 하더라. 그때 친구가 옆에서 아기 이유식을 만들고 있었다. 이용규가 '얘처럼 행복한 애가 어디 있냐? 네가 새벽에 이유식을 만들어봤냐? 나가서 옷을 팔아봤냐?'고 하더라. 하지만 나는 그때 15개월 동안 모유수유를 하느라 밤낮으로 고생했다. 남편이 그걸 다 잊고 말한 것이었다. 눈물이 났다"라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또 유하나는 "그 얘기를 들은 후 옆에 있는 친구에게 '나 내일 법원에 가야겠다'고 말을 했다"라며 "다음날 이용규에게 '당신이 벌어온 돈을 내가 쓰는 게 아까웠냐?'고 물었더니, '내가 한 게 아니라 술이 한 말이야'라고 해명을 했다"고 전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김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