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5.27 일 17:58
> 뉴스 > 사회
강남맛집 아이해브어드림의 딸기피자, 미국 유명 쉐프칼럼서 소개
장준영 기자  |  pamir63@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8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미국의 유명 쉐프이자 작가겸 방송인인 안소니 부르댕의 칼럼에서 한국의 맛집으로 아이해브어드림이 소개되어 이목을 끌고 있다.  
 
안소니 부르댕은 세계 최고의 요리학교인 CIA를 졸업한 후 현재 맨해튼의 별 두개짜리 레스토랑’브라서리 레알’의 수석 주방장으로 재직 중이다. 또한 뉴욕 타임즈의 최장기 베스트 셀러이자 방송인으로 현재 여행관련 쇼인 “NO RESERVATION”를 진행하고 있다.
 
몇 년 전 미국 오바마전대통령이 베트남을 방문했을 때 같이 쌀국수를 먹으며 이야기를 나눌 정도로 세계적으로 큰 명성을 가지고 있는 안소니 부르댕은 한식에 관심을 가지면서 한국의 피자문화를 눈 여겨 보고 있다.
 
그는 이태리에서 시작한 피자 문화가 미국에서 나름대로 미국식의 다양한 피자로 발전했듯이 한국에서도 나름대로 다양한 한국식의 피자가 발전하고 있다는 사실에 흥미롭게 생각했다고 칼럼에서 전하였다.
 
특히 그가 가장 흥미롭게 생각한 피자가 바로 강남맛집 명소인 아이해브어드림이라는 이색적이고 유명한 이 레스토랑에서 시작하여 많은 여성들에게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는 딸기 피자에 주목했다. 한국 대부분의 여성들이 좋아하는 딸기를 응용해서 시작한 이 레스토랑의 딸기피자를 소개하면서 한국에서는 피자에 다양한 재료의 토핑을 응용한다는 사실에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그는 뉴스칼럼에서 ‘강남에서 다양한 공연과 함께 젊은이들에게 분위기 있는 레스토랑으로 소문이 나 있는 아이해브어드림’을 소개하면서 “무대 위에서 다양한 예술공연과 함께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피자들을 개발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이태리식 피자, 미국식의 피자와 더불어 한국식의 피자문화가 다양하게 발전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또한 “한국에서는 옛날부터 전통적인 피자 비슷한 음식이 있었는데 그건 전 이라는 요리가 있다”라고도 소개하며 한국피자에 대한 놀라움을 표현했다.
 
딸기피자의 대표 주자 ‘아이해브어드림’은 몇 년 전부터 한국의 유명 TV프로그램인 식신로드, 테이스티로드 등 각종 방송에도 소개 되었고 일본의 후지 TV, 대만, 중국에도 소개될 만큼 강남의 명물로 자리잡았다. 그 밖에 신선로 파스타와 와인빙수도 널리 알려져 있지만 특히 강남의 젊은이들에게는 무조건 성공하는 소개팅과 분위기 있는 데이트 장소, 프로포즈의 성지로도 알려져 있다.
 
아이해브어드림의 이승진 대표는 “딸기피자의 탄생비밀은 이곳을 찾아오는 고객들의 대부분이 여성들임을 파악하고 그들이 사랑하는 재료 중 피자로 만들어지지 않은 재료들로 고민한 결과, 달달한 디저트 같은 딸기피자를 만들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많은 시행착오로 만들어진 만큼 특별한 비밀이 숨겨져 있다고 했지만 공개는 하지 않았다. 이런 점이 현재 많은 레스토랑에서 딸기피자를 따라 하면서 나름대로 다양한 스타일의 딸기피자를 하는 곳도 생겨났지만 이곳이 아직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고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비밀이다.
 
이승진 대표는 “고객들이 처음 먹을 때 어떤 표정을 짓고 서로 무슨 얘기를 하는지 잘 파악하고 그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야 한다. 우리가 아주 익숙히 알고 있는 얘기지만 무언가 다른 섬세한 차별점이 느껴진다. 손님들은 절대로 내가 직접 물어보거나 쉐프가 물어보면 솔직하게 얘기하지 않는다. 그 함정에 빠져들면 안 된다.”라면서 창업을 준비하거나 본인의 요리에 빠져있는 쉐프들에게 충고 섞인 조언을 전달하였다. 장준영 기자 pamir63@leaders.kr

 
장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